​하이선, 내일 오전 9시 최근접..."서울 출근길 '비 조심', 부산 '물난리' 주의"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9-06 18:01
10호 태풍 하이선, 부산에 최근접...한반도 비켜가도 강한 바람, 많은 비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7일 오전 9시 한반도에 가장 가까이 다가올 전망이다. 하이선은 내륙을 관통할 것이란 당초 예측과 달리 한반도를 살짝 비켜가기는 하지만, 오는 8일까지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예상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제10호 태풍 ‘하이선’ 예상 이동경로.[사진=기상청]

 
10호 태풍 하이선, 7일 오전 9시 부산에 최근접

6일 오후 태풍 하이선은 일본 가고시마 인근 해상을 지나 시속 33㎞로 한반도에 접근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태풍의 중심기압은 935hPa, 최대풍속 49m, 강풍반경 430㎞의 강도로 '매우 강' 상태다.

앞서 일본 오키나와 인근 해상에 접근할 때까지 '초강력' 등급의 태풍이었던 하이선은 한반도 방향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28도 이하인 남해 등 비교적 낮은 수온의 해역을 통과하며 세력이 빠르게 약화할 것으로 보인다.

하이선이 한반도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은 7일 오전이다.

기상청은 7일 오전 9시쯤 ‘하이선’이 부산 동쪽 약 80㎞ 부근 해상을 경유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때 태풍의 중심기압은 950hPa, 최대풍속은 초속 43m, 강풍반경은 380㎞다.
 

북상 중인 태풍 '하이선'의 6일 16시 현재 천리안위성2A호의 위성영상.[사진=국가기상위성센터]

 
"부산·강원·영동 조심"...한반도 비켜가도 강한 바람, 많은 비

당초 이번 태풍은 한반도를 관통하며 큰 피해를 유발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예상 경로가 살짝 비켜가며 동해상을 지나 한반도는 태풍의 오른쪽인 위험반원에서 벗어났다.

다만, 여전히 태풍이 가져올 강풍과 비에 대한 대비는 필요하다.

서울 등 내륙 지역은 빗속 출근길을 주의하는 정도에 그치겠지만, 제9호 마이삭과 연이어 태풍을 맞는 부산 등의 지역은 피해에 주의해야 한다.

지난 3일 새벽 태풍 마이삭의 여파로 부산에선 2명이 숨졌고 7만5490가구가 정전피해를 입었다. 침수와 파손 등 시설물 피해도 162건이 접수됐다.

아울러 이번 하이선은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도 예보돼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부산지역에서 하이선은 순간최대풍속 25~40m/s 수준으로 100~300㎜의 비를 뿌릴 것으로 예보됐다.

초고층 건물이 모여있는 해운대구 미포와 마린시티 일대는 '빌딩풍(風)'으로 인해 바람 세기가 최대 2배 이상 강해지기 때문에 강풍 피해에 대한 대비를, 동천과 마린시티 등 해안가를 끼고 있는 지역 주민들은 접근을 삼가고 침수피해에 대비해야 한다.

태풍 이동 경로와 가까운 강원 영동과 경상도 지역에 많은 양의 비와 강풍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강원 영동과 경상도, 울릉도와 독도의 예상 강수량은 100~300㎜(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 북동산지는 400㎜ 이상), 전남과 전북 동부내륙, 제주도는 100~200㎜(제주도 산지와 지리산, 덕유산 인근은 300mm 이상), 그 밖의 지방은 50~100㎜의 비가 예상된다.

또 강원 영동, 경상도, 울릉도, 독도, 제주도의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25~40m, 서해안과 남해안은 초속 10~30m, 그 밖의 지역엔 초속 10~20m의 바람이 불 예정이다.
 

태풍 마이삭이 남부지방을 강타한 지난 3일 부산 금정구 서동 한 주택가 모습.[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