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카드사 당기순이익 16.9% 증가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8-15 05:00

[자료=각 사]




올해 상반기 신용카드사의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9% 증가했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8개 카드사의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조1175억원이다. 전년 동기(9557억원)에 비해 16.9% 늘었다.

신한카드는 올 상반기 301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 전년 동기(2704억원)에 비해 11.6% 증가했다.

삼성카드도 전년 동기(1920억원)에 비해 15.9% 늘어난 222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현대카드의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1218억원)보다 36.5%나 증가한 1662억원이다.

이어 KB국민카드는 1638억원으로, 전년 동기(1461억원)이 비해 12.1% 늘었다.

우리카드는 796억원, 하나카드는 653억원, 롯데카드는 643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동기에 비해 19.7%, 94.3%, 37.7% 늘었다.

이처럼 카드사의 실적이 증가한 것은 올해 상반기 대손충당금 적립률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의 코로나19 대출 만기 연장, 이자상환 유예 조치로 연체율이 떨어지면서 상대적으로 대손충당금을 덜 적립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마케팅을 하지 못해 비용이 감소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반면 비씨카드는 당기순이익이 감소했다.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538억원으로, 전년 동기(786억원)에 비해 31% 줄었다.

비씨카드 모회사인 KT는 상반기 실적 자료에서 “코로나 19 영향으로 카드 사업이 부진했다”며 “국내 가맹점 수수료가 인하되고 코로나19 영향으로 카드 매입액이 축소해 수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