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대구서 알짜 재건축 분양 큰 장 열린다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8-14 13:50
수성·달서·남·동구 등에서 2600가구 일반분양 예정

이달 대구 수성구 지산동에서 분양 예정인 더샵 수성라크에르 투시도[이미지= 포스코건설 제공]


올 하반기 시작과 동시에 활기를 띠고 있는 대구 분양시장에 재건축 아파트가 대거 분양을 앞두고 있어 주목된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부터 연말까지 대구광역시에는 재건축 사업을 통해 2600가구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대구 부동산의 중심인 수성구에서 214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며, 신흥주거지로 떠오른 동구에서는 1102가구(오피스텔 포함)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이 밖에 달서구와 남구에서 각각 816가구, 563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수성구에서는 포스코건설이 이달 지산동 지산시영1단지를 재건축 하는 더샵 수성라크에르를 분양한다. 재건축 정비사업으로 하반기 대구 부동산시장 최대어로 주목받고 있는 지산·범물동 일대에서 첫번째로 공급되는 단지다. 지하 2층~지상 29층, 9개 동, 총 899가구 규모로 이중 전용면적 59~84㎡, 214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달서구에서는 ㈜한양이 9월 송현2동 재건축을 통해 대구송현 한양수자인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4층 총 1021가구 규모로 이중 816가구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남구에서는 ㈜태왕이 이달 중 이천동 한마음 주택재건축정비사업을 통해 대봉교역 태왕아너스를 분양한다. 총 412가구 규모며, 이중 289가구가 일반분양된다. 현대건설도 10월 남구 봉덕동 새길지구 주택재건축 통해 힐스테이트 앞산 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다. 총 345가구 규모며 이중 274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이 밖에 동구에서는 화성산업이 지난 7일 견본주택을 열고 신암4동 뉴타운 주택재건축을 통해 동대구역 화성파크드림을 분양 중이다.

대구 부동산 시장은 재건축 사업이 활발한 지역을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상승하고 있고, 재건축을 통해 공급되는 신규 단지는 높은 청약경쟁률로 마감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이번 물량에도 많은 관심이 예상된다.

실제 재건축이 활발한 서구, 수성구, 달서구, 동구 등은 집값이 크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KB부동산리브온에 따르면 7월말 기준 지난 2년간 서구는 9.77%가 올랐고, 수성구는 7.84%가 올랐다. 또 달서구와 동구는 각각 6.78%, 5.25%가 오르며, 대구 평균 상승률(5.16%)을 크게 웃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청약시장도 활황세다. 지난 3월 중구 남산동 남산4-5구역을 재건축해 분양한 청라힐스자이는 5만5710명의 청약자를 모집하며 평균 141.40대 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쳤다. 올해 대구 최고경쟁률이다.

지난 7일 1순위 청약을 받은 동구 신천동 동신천연합 주택재건축 정비사업인 더샵 디어엘로도 2만5666건의 청약이 접수돼 평균 55.3대 1의 경쟁률로 청약를 마감했다.

업계관계자는 "대구 재건축 사업 역시 서울처럼 주로 도심에 위치해 이미 형성된 주거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는 점에서 선호도가 높다"라며 "또한 다양한 특화설계와 부대시설 등이 도입되는 새 아파트라는 점에서 원하는 수요가 꾸준한 만큼, 가치 상승 여력도 높아도 이들의 인기는 한동안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