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동부경찰서, 몰카 방지 '옆으로 서기 캠페인' 여론 뭇매 맞고 중단

홍승완 기자입력 : 2020-08-14 09:41
 

일산동부경찰서에서 시작한 여성 안심 캠페인 '대국민 옆으로 서기'를 경찰들이 시연하고 있다. [사진=일산동부경찰서]

 
일산동부경찰서가 지하철역 불법 촬영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시작한 '대국민 옆으로 서기' 캠페인이 여론의 뭇매만 맞고 중단됐다.

앞서 일산동부서(서장 임병호)는 지난 10일 불법 촬영을 근절하자는 취지로 이 캠페인을 도입했다. 캠페인 내용을 보면, 탑승 후에는 벽을 등지고 옆으로 설 것을 주문한다. 옆으로 설 때 시야각이 넓어져 불법 촬영을 예방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일산동부서가 배포한 사진에서도 여성과 남성의 가슴은 정면이 아닌 좌측으로 비스듬히 향해 있었다.

10일 경기일보에 따르면, 김동운 생활안전과장은 "비용이 생기지 않는 간단한 캠페인이다. 이를 통해 지하철 내 불법 촬영범죄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캠페인을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졌다. 한 여성단체는 '옆으로 서기' 캠페인은 성범죄 피해자에게 불법 촬영 범죄의 책임을 묻는 피해자 유발론적 시각이라고 비판했다.
 

고양여성민우회는 퍼포먼스를 통해 일산동부경찰서의 '옆으로 서기' 캠페인을 비판했다.
[사진=고양여성민우회]


고양여성민우회는 11일 해당 캠페인을 비판하는 퍼포먼스 사진을 올리면서 "확보해야 할 것은 시야각이 아니라 경찰의 성인지 관점"이라고 쓴소리했다. 민우회 측은 "일산동부서가 정발산역에서 실시한 이 캠페인은 '성범죄피해자유발론'과 다르지 않다"며 "성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짧은 치마를 입고 다니지 말라는 것과 같은 발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불법 촬영은 가해자가 저지르는 범죄"라고 강조했다.

이날 민우회는 일산동부서가 제작한 캠페인 홍보 배너에 포스트잇을 붙여 불만을 표출했다. 포스트잇에는 "옆으로 서라니 웃긴다" "난 게가 아니다. 앞으로 걷겠다" "옆으로 서기가 아니라 찍지 말기"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 캠페인은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퍼지면서 논란이 됐다. 회원 수 약 100만 명을 보유한 국내 포털 사이트 다음의 한 카페에서는 해당 캠페인을 두고 "불법 촬영을 하지 않는 사람들까지 불편하게 만드는 것"이라며 "불법 촬영 범죄좌들의 처벌을 더 높이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는 의견이 달렸다.

일산동부서는 이같은 비판 여론에 결국 해당 캠페인을 중단하기로 했다.

12일 여성신문에 따르면, 일산동부서 생활안전계장은 (캠페인 방식에서) 안전상 문제를 들어 캠페인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론을 살피지 못하고 캠페인을 급하게 시행한 면이 있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일산동부서는 해당 캠페인을 3호선 정발산역에서 시범 실시 후, 범죄예방효과가 나타나면 다른 지하철역에도 확대해 시행할 계획이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