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수도권 127만가구 공급' 계획 세부안…서울에 36.4만가구

박기람 기자입력 : 2020-08-13 14:45
공공택지 12만, 정비사업 20만…공공택지선 강남 6만·강북 5만 균형 공급

[국토부 제공]


국토교통부가 수도권 내 안정적 주택 공급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발표한 127만 가구 주택 계획안의 세부안이 13일 공개됐다. 계획안에 따르면 서울에는 36만400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날 국토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27만 가구 주택은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올해에는 17만9000가구, 2021년에는 20만1000가구, 2022년엔 19만5000가구가 공급된다. 나머지 65만3000가구는 2023년 이후로 예정돼 있다.

127만 가구는 주택을 새로 지을 땅인 공공택지를 확보해서 공급하는 것이 84만 가구, 재건축과 재개발 등 정비사업으로 확보하는 것이 39만 가구다. 나머지 4만 가구는 소규모 정비사업이나 노후 임대 재건축 등 기타 사업을 통해 공급된다.

올해로 예정된 공급물량은 지역별로 서울시에 36만4000가구, 인천에 15만1000가구, 경기도에 75만7000가구가 분배된다. 이중 서울시에 공급되는 가구들은 공공택지를 통한 11만8000가구, 정비사업으로 20만6000가구, 기타 사업으로 4만 가구가 공급된다.

서울 공공택지에서 나오는 물량을 지역별로 나누면 동남권 4만1000가구, 서남권 1만9000가구, 서북권 2만6000가구, 동북권 2만5000가구 등이다.

강남과 강북으로 쪼개 보면 강남은 6만 가구, 강북은 5만1000가구로 골고루 분배됐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동남권은 강동구가 1만4000가구로 가장 많고 강남구 1만3000가구, 송파구 8000가구, 서초구 6000가구 순이다.

구체적으로 고덕 강일 1만2000가구, 개포 구룡마을 2800가구, 서울 의료원 3000가구, 수서 역세권 2100가구, 옛 성동구치소 1천300가구, 서초 염곡 1300가구, 사당역 복합환승센터 1200가구, 서초 성뒤마을 1000가구, 서울지방조달청 1000가구 등이다.

서남권에선 서남물재생센터 2400가구, 동작 환경지원센터 1900가구, 대방동 군부지 1600가구, 강서 군부지 1200가구, 영등포 쪽방촌 1200가구, 마곡 미매각부지 1200가구, 서부트럭터미널 1천가구 등이 나온다.

서북권에는 용산 정비창 1만가구와 미군 캠프킴 3100가구, 서부면허시험장 3500가구, 수색 역세권 2100가구, 상암DMC 미매각 부지 2000가구, 서울역 북부역세권 500가구, 중구청사 부지 500가구 등이다.

동북권의 경우 태릉골프장 1만 가구를 비롯, 광운 역세권 2800가구, 양원 1400가구, 도봉성대야구장 1300가구, 북부간선도로 입체화 1000가구, 면목 행정복합타운 1000가구, 중랑 물재생센터 800가구가 확보됐다.

서울 공공택지를 통한 입주자 모집 물량은 올해 1만3000가구를 시작으로 내년 1만 가구, 2022년 1만3000가구가 예정돼 있다. 올해는 고덕 강일, 수서역세권. 서울 양원 등 물량을 공급하고 내년에는 성동구치소, 강서 군부지 등이 계획돼 있다. 특히 태릉골프장 등에는 사전청약제를 적용해 공급 일정을 앞당길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시 내 정비사업을 통해 20만6000가구가 공급되고, 제도개선을 통해 4만 가구가 더 공급될 전망이다. 

기존 정비사업장에서 11만6000가구, 공공재개발 및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을 통해 9만 가구가 공급될 수 있도록 공공재개발 사업지 공모와 선도사업 발굴 등 후속 조치도 차질 없이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는 가로주택사업 등 소규모정비사업을 향후 서울도심 내 1만2000가구가 공급되도록 주차장설치 의무완화 등 제도개선사항을 연내 마무리할 계획이며, 노후 공공임대단지의 경우 연내 시범사업지(3000가구 규모)를 선정하는 등 주택공급확대를 위해 관련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