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아이씨에스, 올해는 실적 퀀텀 점프의 원년 [키움증권]

양성모 기자입력 : 2020-08-06 08:19
키움증권은 국내 유일의 인공호흡기 제조업체인 멕아이씨에스에 대해 최근 주가 급등에도 실적 성장세가 더 강한 만큼 추가 상승여력이 높다며 관심을 조언했다.

강동근 키움증권 연구원은 6일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영향으로 글로벌 호흡기 수요가 폭증함에 따라 수출 실적이 고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실적 퀀텀 점프를 시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 연구원은 “시장조사업체 글로벌데이터(GlobalData)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글로벌 인공호흡기 수요는 약 88만대 증가한 것으로 추산된다”며 “연간 10만대 수준에서 급증한 신규 인공호흡기 수요를 공급이 못 따라감에 따라 미국, 이탈리아, 프랑스 등에서는 자국내 인공호흡기 공급을 늘리기 위해 자동차 제조업체까지 동원하며 긴급 생산 체제에 들어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멕아이씨에스는 급증한 인공호흡기 수요로 미국, 영국뿐만 아니라 아랍에미리트(UAE), 멕시코, 러시아 등 약 30여개국으로 인공호흡기 수출이 증가하고 있고 수출금액은 올해 1월 18만달러 수준에서 7월 1082만달러까지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글로벌 인공호흡기 공급 미달 상태가 지속됨에 따라 제품에 대한 수요는 하반기로 갈수록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멕아이시에스는 급증하는 인공호흡기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파버나인(한국), 씨유메디칼(한국), Allied Medical(인도), Biolase(미국) 등 국내외 의료기기 기업들과 공동 생산 협약을 체결한 상황이다.
 

[사진=아주경제DB]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