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내기 리츠, 상장 첫날 부진

문지훈 기자입력 : 2020-08-05 16:29
이지스레지던스리츠·미래에셋맵스리츠 약세로 마감…공모가 밑돌아

[사진=아주경제DB]


5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이지스레지던스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이지스레지던스리츠)와 미래에셋맵스제1호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미래에셋맵스리츠)가 나란히 공모가를 밑돌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상장 후 첫 거래에 나선 이지스레지던스리츠는 시초가 4500원으로 거래를 시작했지만 6.89% 하락한 4190원으로 마감했다.

이날 같이 첫 거래에 나선 미래에셋맵스리츠도 시초가 4500원보다 3.3% 떨어진 4350원에 거래를 마치며 약세를 보였다.

이들 종목의 공모가는 각각 5000원이었으나 상장 첫날 이를 밑돌았다.

이지스자산운용이 관리하는 임대주택 기반 리츠인 이지스레지던스리츠는 공공 지원 민간 임대주택사업으로 조성된 인천 소재 '부평 더샵' 관련 지분증권에 투자한다.

미래에셋맵스리츠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운용하는 첫 리츠로, 경기도 광교신도시 소재 '광교 센트럴푸르지오시티' 상업시설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이지스레지던스리츠와 미래에셋맵스리츠의 공모주 청약 경쟁률은 각각 2.6대1, 9대1로 지난해 상장한 롯데리츠(63.3대1)와 NH프라임리츠(317.6대1)보다 낮았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