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력발전 어디까지 왔나②] 해상풍력 과제…세계수준 경쟁력 길러야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8-04 08:00
해상풍력, 제조업 건설업 연계성 커…고용창출효과도 기대
그린뉴딜의 한 축인 풍력발전이 다양한 형태로 시도되고 있다. 정부는 기존의 육상풍력에서 해상풍력을 강화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글로벌 전체의 움직임에서도 해상풍력은 강화되는 추세다. 주로 유럽과 중국을 중심으로 지난해 기준 29.1GW의 전력을 생산해내고 있다. 최근 10년간 연평균 증가율을 봐도 육상풍력은 13.7%인 반면, 해상풍력은 28.7%로 두 배 이상 많았다.

유럽과 중국이 해상풍력을 주도하는 가운데, 일본과 대만도 해상풍력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전세계의 해상풍력 설치 용량은 현재 약 30GW에서 2030년 177GW로 내다보고 있다.

해상풍력의 빠른 성장성에 주목해 한국도 그린뉴딜 중 해상풍력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특히 제조업과 건설업에 연계성이 크고 고용 유발효과가 커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해상풍력이 도움된다는 평가다.

국내 해상풍력은 3020 이행계획을 따른다. 재생에너지 신규설비 보급은 2년 연속 목표를 초과달성했으나 해상풍력은 부진한 편이다. 2030년까지 12GW 목표달성을 위해서는 대규모 프로젝트 추진이 필요하다. 다만 주민수용성 확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상풍력의 설치는 입지발굴부터 인허가, 설치 등 프로세스 추진에 7년 이상 소요되므로 향후 3년 간 추진속도를 높여야 한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정부가 발표한 17일 해상풍력 추진 로드맵을 살펴보면 우선 크게 4개의 권역에서 사업이 추진된다. 각각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2.4GW) △신안 해상풍력(8.2GW) △울산(1.4GW)+동남권(4.6GW) 부유식 해상풍력 △제주(0.6GW)+인천(0.6GW) 등이다.

이를 통한 정부의 기대효과는 향후 풍력발전의 완성으로 주민들과 발전이익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3020 계획에서는 2030년 12GW를 달성하고 2034년까지 20GW로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또한 해상풍력 시장의 확대를 통해 발전단가는 2030년까지 40% 하락을 목표로 한다.

발주법·REC를 통해 주변지역·주민 지원으로 수산업과 상생도 추진한다. 정부는 12GW 준공시 20년간 매년 최대 6000억 규모의 주변지역 경제효과도 노린다.

앞으로는 매년 발전용량 1GW 이상의 시장창출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또한 대용량·부유식 기술개발·실증 지원을 통해 국내산업 가격·기술 경쟁력 제고에 나선다.
 

[사진=두산중공업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