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2분기 어닝서프라이즈...국내 정유사 중 유일하게 흑자전환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7-30 14:31
현대오일뱅크가 2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하면서 시장기대치를 상회했다.

30일 현대오일뱅크는 2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 2조5517억 원, 영업이익 132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유가하락과 정기보수에 따른 가동률 조정으로 매출은 직전 분기 대비 42%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5764억 증가하며 흑자 전환했다.

국내 정유사 중 2분기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한 곳은 현대오일뱅크가 유일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증권업계에서는 현대오일뱅크도 2분기 약 700억원 이상 영업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해왔다.

현대오일뱅크의 깜짝 실적은 뛰어난 설비 경쟁력과 유연한 설비 운영으로 본업인 정유업에서 손실을 최소화했기 때문이다. 가격이 저렴한 초중질원유 처리량에서 승패가 갈렸다. 탈황설비 등 현대오일뱅크 고도화 설비는 업계 최고다.

이를 통해 가격은 저렴하나 황 등 불순물이 많아 정제하기 까다로운 초중질원유 투입 비중을 높일 수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2분기 초중질원유 투입 비중을 경쟁사 대비 5~6배 높은 33%까지 확대, 원가를 절감했다.

생산설비도 유연하게 운영, 마진이 양호한 경유 생산에 집중해 수익을 개선한 것도 주효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정유업에서 18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는데 이는 앞서 실적을 발표한 경쟁사의 1/10~1/20수준에 불과하다

현대오일뱅크는 하반기 큰 폭의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산유국의 감산조치 연장으로 원유 가격 상승이 예상되고 이동제한 조치 완화로 석유제품 수요가 회복돼 정제마진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주력 유종인 남미 산 초중질원유의 경제성이 높아지고 있는 점도 고무적이다. 초중질원유 가격 상승은 중동 산 원유에 비해 더딜 것으로 예상돼 현대오일뱅크의 경쟁력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정기보수기간 중 하루 2만 배럴 규모의 탈황설비 증설작업을 완료해 초중질원유 추가 투입이 가능해졌다”며 “하반기에는 초중질원유의 경제성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석유제품 시황이 개선되면 연간 흑자전환도 노려볼 만 하다”고 밝혔다.

[사진 = 현대오일뱅크 제공 ]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