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하늘길 열린다…난징·광저우·시안 등 이달 운항 재개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7-13 03:00
이달부터 인천∼광저우, 인천∼선전, 제주∼시안 등 코로나19로 중단됐던 한·중 국제 항공노선 운항이 일부 재개된다. 

1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와 중국 항공당국은 협의를 거쳐 현재 주당 10회 운항 중인 양국 항공노선을 주 20회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 한·중 노선을 운항 중인 항공사는 총 10곳(한국 3개, 중국 7개)으로 각각 1개 노선만 주 1회로 운항 중이다. 이는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해외 역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 3월 말부터 항공사당 1개 노선에서 주 1회씩만 운항하도록 제한한 데 따른 것이다.

이 가운데 현재 한국 국적사가 운항 중인 노선은 인천∼선양(대한항공), 인천∼창춘(아시아나), 인천∼웨이하이(제주항공) 등 3개 노선이다.

이달 12일부터는 인천∼난징(아시아나) 노선이 추가로 운항하고, 인천∼광저우(대한항공), 제주∼시안(진에어), 인천∼선전(에어부산) 노선이 이달 안으로 운항 예정이다. 

이밖에 다른 3개 노선도 중국과 추가 운항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들 3개 노선은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등이 노선 확보를 타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운항 확대 조치로 항공편 부족으로 인한 현지 교민, 유학생, 기업체들의 어려움도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항공 여객기. [사진=대한항공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