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라운지] 영양제 90알과 마켓컬리 도시락…김슬아 대표의 48시간 하루

서민지 기자입력 : 2020-07-05 16:16
VOC 읽고, 상품위원회 열고, 새벽배송 준비하고 오로지 '마켓컬리'만 생각하는 전쟁 같은 일상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가 마켓컬리 유튜브에 출연해 자신의 가방에 든 물건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마켓컬리 유튜브 캡처]

#. '매출 4289억원(전년 대비 173% 성장), 회원수 390만명, 재구매율 61.2%, 6개 물류센터 확보, 출고량 2300만개…'

마켓컬리가 창업한 지 5년 만인 지난해 이뤄낸 수치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더 폭발적인 성장세다.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의 시대가 시작되자, 준비된 마켓컬리는 성공 가도를 달렸다. 2월 폭증한 주문량은 비수기인 4~6월에도 증가했다. 최근에는 2000억 규모 투자 유치에도 성공해 총 4200억원의 투자금 유치 기록을 달성했다.

마켓컬리의 성장 중심에는 하루를 48시간처럼 보내는 김슬아 대표가 있다. 김 대표의 일상은 그야말로 '마켓컬리'다. 모든 상품은 태어나서 고객의 손으로 가기까지 김 대표의 손길을 거치지 않은 게 없다. 눈을 뜨자마자 어제 배송이 무탈하게 고객들에게 잘 전달됐는지 확인한다. 일과 가운데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고객의 소리(VOC) 정독하기'다. 마켓컬리에 전담팀이 있지만 놓치는 부분이 없도록 가장 열심히 고객의 소리를 듣고 업무에 녹여낸다.

그리고는 직접 주문한 마켓컬리 상자를 연다. 그날 받은 신선한 제철과일과 채소를 잔뜩 넣은 스무디를 마시기 위해서다. 또한 점심 도시락과 그날 먹을 영양제를 챙기며 하루를 준비한다. 김 대표가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하루를 이겨낼 수 있는 힘의 원천이다. 매일 하루 세 번 나눠먹는 90알의 영양제와 건강한 유기농 식단은 마켓컬리 창업 동기와도 일맥상통한다. 첫 직장인 골드만삭스에 입사한 후 성인 아토피와 편두통이 생겼다. 의사인 부모님과 동생에게 조언을 받은 후 음식을 싹 바꿨고, 5일 만에 병이 나았다. 그때부터 김 대표는 "내 몸에 무엇을 집어넣는가"를 집요하게 고민했다.
 

김 대표가 마켓컬리 유튜브에 출연해 직접 싸온 도시락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마켓컬리 유튜브 캡처]

회사에 도착해 오전에는 지하 3층에서 급한 회의를 한다. 점심에도 도시락을 먹으며 쉴 새 없이 직원들과 상품에 관해 이야기한다. 마켓컬리 직원 소통 창구에는 마켓컬리 제품으로 만든 식사를 소개하는 코너가 있는데 김 대표는 이 코너의 단골이다. 때로 "남편이 샌드위치를 만들어줬다"며 자랑하는 게시글도 올리며 직원들과 격의 없이 소통한다. 배우자는 컬리 자회사 넥스트 키친 정승빈 대표다. 맥킨지 앤드 컴퍼니 재직 중에 만난 두 사람의 공통 관심사 역시 '먹거리'다.  

일주일에 두 번 목·금요일에는 직원들과 하루종일 시식하며 집중적으로 제품을 고민하는 '상품위원회'를 연다. 상품위원회는 마켓컬리의 성공 토대라 할 수 있다. 김 대표를 비롯한 상품 소싱 MD, 스토리라인 작가, 프로모션 마케팅 담당자, 물류센터 검품 담당자 등 관련자들이 모두 한자리에 모여 MD가 준비한 상품을 심사한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하루에만 기본 300여개의 음식을 맛본다.

이때 김 대표는 너무 깐깐한 탓에 직원들을 당황시키곤 한다. 어떤 고객들이 좋아하는 음식인가, 아이들한텐 괜찮은 음식인가 등 특정 성분이 포함된 상품은 팔지 않겠다는 확고한 원칙 아래 절대 어물쩍 넘어가는 일이 없다. 여러 곳에서 공들여 장을 보기는 어려우나 식재료를 고를 때면 그 누구보다 신중해지는 그런 사람들을 대변하기 위해서다.

저녁부터는 '새벽배송'을 위한 배송 작업에 몰두한다. 김 대표는 재고·적치·주문·처리·분류 등 작업이 이뤄지는 장지동 물류센터에 자주 들른다. 배송이 많을 때는 매일 가서 직접 포장 업무도 거든다. '물류센터'가 곧 현장이라는 생각에서다. 김 대표는 "와보지 않으면 모르는 게 많은데, 직접 와보면 상품에 반영할 수 있는 게 많다"고 말한다. 그렇게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자정을 넘기기 일쑤다. 지난 5월 24일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즉각 조치를 할 수 있었던 것도 쌓인 현장 경험 덕분이다. 

투자사를 돌고 돌아 투자를 받아낸 것도 김 대표 몫이다. 지난달 8일 2000억 규모를 유치했다. 늘어나는 적자에 대한 숙제는 잠시 접어뒀다. 투자금은 올해 말 오픈 예정인 김포 물류센터와 고객 서비스 강화, 인재 유치에 사용할 예정이다. 주문량이 늘고 있는 만큼 이를 소화할 수 있는 시스템에 지속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