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정의연 이사장…7월 중 합동 기자회견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6-26 21:20
이 이사장 "앞으로 할머니와 더 활발한 활동하고 싶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이 다음 달에 위안부 설립을 위한 합동 기자회견을 연다.

이 할머니는 이날 한 언론을 통해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을 만나 앞으로 의논해서 올바르게 잘하자고 대화했다”며 “7월 중에 정의연과 함께 대구에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이 할머니와 이 이사장은 이날 오후 3시 경 대구 남구 한 카페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이사장은 “할머니께서 만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이지 않으셨고, 주변 사람들도 만나야 한다고 계속해서 말해왔다”며 “할머니 쪽에서 먼저 오시라고 하셔서 이날 방문했다”고 했다.

또 “이 할머니가 원하는 위안부 역사교육관, 한·일 학생 교류 등 기본적인 이야기를 나눴다”며 “앞으로 이 할머니와 협의해 더 활발한 활동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아울러 “할머니가 ‘수요시위는 해야한다. 극우단체가 와서 방해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하셨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잠잠해지면 한 달에 한 번 정도 대구를 비롯한 지역을 돌며 피해자들과 수요시위를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 할머니는 지난 6일 자택에서 숨진 정의연 마포 쉼터 소장 손모씨에 대한 이야기도 꺼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이사장은 “할머니께서 손 소장에 대해 ‘죽어서는 안 될 사람이였다’고 슬퍼하시면서 눈물을 보였다”고 말했다.
 

정의연 이사장과 만난 이용수 할머니 (대구=연합뉴스) 26일 오후 대구시 남구 한 카페에서 이용수 할머니(오른쪽)와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만나고 있다. 2020.6.26 sunhyung@yna.co.kr [이용수 할머니 측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