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검 '새마을 보조금' 수사...대구시청·경북도청·영남대 압수수색

이혜원 인턴기자입력 : 2020-06-10 17:50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숨은 실세로 알려진 최외출 교수의 배임 의혹과 관련해 대구시청, 경북도청, 영남대를 압수수색했다.

대구지검 형사2부(양재혁 부장검사)는 10일 대구시 자치행정과, 경북도 새마을봉사과, 영남대 등 3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2015~2016년 대구시와 경북도가 새마을포럼과 관련해 영남대에 준 보조금 관련 서류를 복사해 갔다.

최 교수는 지난 2015년 9월 경주에서 열린 '글로벌 새마을포럼'의 대표를 맡아 경북도와 대구시로부터 각각 1억5000만원씩 보조금을 이중으로 지원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지난해 8월 영남대학교 교수측과 대구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는 최 교수를 배임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한편 그는 2012년 박근혜 전 대통령 캠프에서 기획조정특보를 지냈고 지난 2010년 9월부터 2013년 2월까지 영남대학교의 대외 부총장을 지냈다.

2011년 11월부터 2013년 1월까지는 영남대 초대 박정희정책새마을대학원(현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초대 원장을 역임하며 새마을운동과 관련한 사업을 꾸준히 도맡아 왔다.

대구지검[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