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 산림청, 울주·안동·고성 산불 피해지역 복구...700억원 투입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6-02 11:34
산림 피해액만 259억원 여름철 집중호우 산사태 등 2차 피해 우려 지역부터 우선 복구
지난 3∼5월 발생한 울산 울주, 경북 안동, 강원 고성 산불 피해지역 복구에 예산 700여억원이 투입된다. 우선 복구 대상은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 등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이다.

2일 산림청에 따르면 산불로 인한 피해 면적은 안동 1944ha, 울주 519ha, 고성 123ha 등이다. 산림 피해액은 총 259억500만원으로 추산했다. 지역별로 보면 안동 208억9800만원, 울주 25억4800만원, 고성 24억5900만원 순이다.
 

산불 발생 개요[자료=산림청]

산림청은 국비(523억7500만원)와 지방비(179억7200만원) 등을 합해 모두 703억4700만원을 편성해 복구 작업에 나선다.

구체적으로 복구 조림에 637억7600만원, 사방댐 등 산림시설 설치에 65억7100만원을 각각 투입한다.

이들 산불 피해 지역 중 생활권 주변의 산불 피해목이 부러지거나 뿌리째 쓰러지는 것을 막기 위해 긴급 벌채를 한다.

장마를 앞두고 산사태 등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돌망태, 흙막이, 사방댐 설치 등 응급 복구도 실시한다.

산림청은 사방협회, 자문위원 등 산사태 관련 전문가로 조사반을 구성해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긴급진단을 실시했다. 그 결과 울주 6곳, 안동 2곳, 고성 1곳 등 9곳은 토사가 유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은 이달 말 장마 전까지 마대 쌓기 등 긴급 조치를 할 계획이다.
 

산사태 예방사업[사진=산림청]

내년부터 산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항구적인 복구 사업도 병행한다.

2023년까지 예산 370억3200만원을 집행해 민가 주변 내화 수림대 조성, 산사태 발생 우려지, 황폐계류지 등에 사방사업을 추진한다.

사방사업은 황폐지를 복구하거나 산지의 붕괴, 토석·나무 등의 유출이나 모래의 날림 등을 방지 또는 예방하기 위해 공작물을 설치하는 것을 말한다.

또 산불 피해지역인 울산시, 경북도, 강원도에 예산을 지원하고 사방협회, 국립산림과학원에서 기술 조언을 받는 등 피해지가 원활히 복구되도록 관련 기관과 협력할 예정이다.

최병암 산림청 차장은 “이번 산불 진화 및 조사에서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초동 진화와 유관기관 간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산불로 인해 훼손된 산림 생태계가 산불 이전의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유관기관 간 협력과 체계적인 복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호 산림청장, 산사태예방지원본부 가동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