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긴급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임애신 기자입력 : 2020-06-01 18:04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재정당국을 맡고 있는 입장에서 추가적인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정부 합동브리핑에서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전혀 검토한 바 없다"고 답했다.

정치권 일각에서 나오는 기본소득제 도입 주장에 대해서도 "아직 우리 여건상 기본소득제를 도입하기엔 적절하지 않다는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재확인했다.

원격의료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한국판 뉴딜 중 비대면 산업 육성에 포함된 원격 건강관리 등의 내용이 향후 원격의료 허용을 염두에 둔 것인지 묻자 "한국판 뉴딜에 포함된 내용은 포스트 코로나 이후 비대면 산업 육성 차원에서 추진되는 것"이라며 "원격의료와 레벨을 달리하는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홍 부총리는 "원격의료와 관련해 영리병원이나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공공의료체계를 변경시키려는 그런 의도는 없다"며 "원격적인 비대면 의료서비스를 통해 국민의 의료 편익을 제고하는 측면이 우선이므로 이에 대해서는 별도로 보건복지부와 관계부처 중심으로 대책을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 기획재정부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