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올 1분기 전기차 시장 4위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5-29 07:52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올해 1분기 전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판매량 기준 4위에 올랐다.

29일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전기차 판매 분석업체 EV 볼륨 분석 결과 1분기 순수 전기차 판매는 현대·기아차가 2만4116대로 8%의 점유율을 차지해 세계 4위에 올랐다.

테슬라는 8만8400대를 판매해 점유율 29%로 1위에 올랐다. 2위와 3위는 르노닛산(3만9355대)과 폭스바겐그룹(3만3846대)으로 점유율은 각각 13%와 11%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 뒤로는 중국의 BYD(1만8834대·점유율 6%)가 쫓고 있다.

1분기 국내 순수 전기차 수출은 2만173대로 지난해 동기보다 25.9% 증가했다. 수소전기차(295대)를 합해 지역별로 보면 유럽연합(EU) 지역 수출이 1만4542대로 지난해 동기대비 58.3% 급증했다. 유럽지역 환경규제 강화 영향으로 풀이된다. 북미지역 수출은 3232대로 10.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미래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순수전기차 개발과 양산에 나설 방침이다. 현대차는 이르면 내년 1월 첫 차세대 전기자동차(개발코드명 NE)를 출시한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