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카지노도 열까?'...메모리얼 데이 기점 美 경제재개 급물살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5-25 18:04
파우치 "지금은 경제 재개 시점"...트럼프 "2차 유행 와도 재봉쇄 없다" 美 나들이객 북적...라스베이거스 카지노 "내달 4일" 재개장 카운트다운
메모리얼 데이(현충일)를 기점으로 미국의 경제 재개 움직임이 봇물을 급물살을 터뜨렸다. 미국 각지에서 야외 나들이 인파가 북적이며 소비 활성화 기대감을 키운 가운데, 일각에서는 감염 방지 수칙을 준수하지 않는 일부 시민들을 두고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감도 표했다.

24일(현지시간) AP와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은 오는 25일 메모리얼 데이 연휴를 맞아 미국 각지의 해변과 공원이 사람들로 북적였다고 전했다. 미국인들이 나들이하기 가장 좋은 시기로 꼽는 연휴인 메모리얼 데이와 코로나19 봉쇄령 완화 조치가 겹치면서 많은 사람이 바깥나들이에 나선 것이다.

이날 미국 미주리주(州)의 유명 관광지인 오자크 호수의 모습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퍼지며 화제가 됐다.

오자크 호수 내 요트 클럽과 야외 바, 수영장 등에 모인 사람들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좁은 공간에서 밀착한 상태로 음주와 수영을 즐기며 사회적 거리 두기를 무시했기 때문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세요"라는 안내문 아래에서 수십명이 버젓이 모여있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미국의 대표 관광지인 플로리다주의 해변에도 해수욕 인파가 몰렸다. 탬파 해변에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당국은 해변 주차장을 폐쇄하는 한편, 300여명의 경찰관이 출동해 사회적 거리 두기 준수를 당부했다. 전날 데이토나 비치에선 200여명의 청년층이 길거리 파티를 열어 경찰이 긴급 출동하기도 했다. 차를 몰고 합류한 한 시민은 흥분해서 차량 밖으로 지폐를 뿌려대기도 했고, 최소 5명이 다치는 총격 사건도 발생해 아수라장에 가까웠다.

미국 언론들과 방역 당국은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명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나들이 인파의 상당수가 방역 수칙을 준수하지 않는 모습에 우려감을 표했다.

이날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조정관도 ABC에서 이들 나들이 인파에 대해 "무척 걱정된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 야외로 나갔는데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킬 수 없는 상황이라면 마스크라도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티븐 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도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바이러스는 아직 억제되지 않았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와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 수칙을 거듭 당부했다.

CNN은 "미국은 여전히 위험에서 벗어나지 않았다"고 경고했다.

노스캐롤라이나주는 2단계 경제활동 재개를 선언한 지 하루 만에 가장 많은 일일 확진자 수가 보고됐으며, 에이사 허친슨 아칸소 주지사는 "신규 확진자 수가 약 한 달 만에 2차 정점을 보였다"고 밝혔다. 벅스 조정관에 따르면, 이 외에도 버지니아·메릴랜드·일리노이를 비롯한 5개 주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했다.

향후 이번 연휴의 충격으로 미국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져 재봉쇄 수순에 들어간다면 미국 경제가 입을 피해는 걷잡을 수 없다는 지적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자정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를 164만3499명으로 집계했고 사망자는 9만7722명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번 연휴를 기점으로 미국의 경제 재개는 다시 되돌릴 수 없는 과정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2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2차 유행 우려에 대해 "미국은 2차 유행의 불씨를 꺼뜨리고 나라를 다시는 닫지 않을 것"이라며 재봉쇄 가능성을 일축한 상태다.

그간 "성급한 경제 재개가 큰 위험을 불러올 수 있다"며 봉쇄 완화에 가장 큰 경고의 목소리를 내던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같은 날 경제 재개 허용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 그는 22일 CNBC에서 "봉쇄가 너무 길어지면,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볼 수 있다"면서 "지금은 각 지역의 상황에 따라서 경제를 다시 열고, 일정 수준 정상으로 돌아가는 노력에 대해 진지하게 검토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스티브 시솔락 네바다 주지사는 "메모리얼 데이 이후 확진 사례가 급증하지 않는다면, 다음 달 4일 라스베이거스의 카지노를 재개장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라스베이거스 카지노 업계는 지난 3월 17일부터 3달째 영업을 중지한 상태다. 향후 미국 유흥업소의 대표 격인 이들 카지노의 영업 재개가 허용된다면, 미국 각지의 술집과 클럽 등 유흥업소들의 영업 재개도 줄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24일(현지시간) 미국 메모리얼 데이 연휴를 맞아 캘리포니아 한 해변에 나들이를 나온 인파 모습.[사진=AP·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