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경정, 코로나19 극복 위해 기부금과 물품 전달

(광명( 박재천 기자입력 : 2020-05-25 14:21

[사진=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총괄본부가 코로나19로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등에게 도움을 주고자 지속적으로 기부금과 기부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25일 경륜경정총괄본부에 따르면, 전례없는 국가적 재난상황에서 지역 내 다수 기부사업이 축소되거나 폐지되고 있는 현 상황에 우리 주변 소외계층들의 삶은 더욱더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경륜경정총괄본부가 광명·미사본장은 물론 17개 지점이 위치한 각 지역에 따뜻한 온정을 함께 나누며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갈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지원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노사가 한마음이 돼 국가적 위기에 동참하고, 어려움에 처한 국민들을 돕기 위해  전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 5000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특히, 긴급 조성한 노사 공동 성금에 회사가 매칭펀드 형식으로 기부금을 더하고, 매월 임직원들의 기부로 적립된 사랑나눔기금으로 성금을 마련, 그 의미를 더했다.

전달된 성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에 처한 경제, 사회적 취약계층의 구호물품 지원과 의료진, 자원봉사자들의 방호복, 의료용품 구입 등에 사용됐다.

또, 지난 7일 임직원들이 광명시 소하동 소재 쪽방촌을 찾아 에너지 취약계층에게 연탄·생활에 필요한 물품을 키트로 제작, 전달하는 봉사활동을 갖고, 주위의 어려운 이웃에게 관심과 사랑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외에도 내달에는 코로나19 극복과 복지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소외계층, 지역아동센터, 장애인, 어르신들의 복지 지원 등에 중점을 두고, 기부금 총 7400만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경륜·경정 본장이 위치한 광명·하남시에 각각 어르신들을 위한 보행기 지원과 취약계층의 체육·문화 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17개 장외지점 인근에 위치한 사회복지협의회 및 아동지역센터 등 20개 단체에 기부금을 전달하기로 했다.

한편 정병찬 경륜경정총괄본부장은 “코로나19로 많은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우리 주위의 소외계층은 더욱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면서 "지금의 기부활동이 어려운 이웃들을 지원하기엔 턱없이 부족함이 있지만 위기 극복을 위한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