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성호호수 연꽃단지 '새단장'...'7월부터 형형색색 개화'

(이천)김문기 기자입력 : 2020-05-15 10:19
2억원의 사업비 투입...노후 목재데크 교체, 연꽃보식, 흰붓꽃 보강

성호호수연꽃단지 모습[사진=이천시 제공]


올 여름 성호호수 연꽃단지에서 형형색색의 화려한 연꽃과 수생식물을 다시금 감상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2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설성면 성호호수 연꽃단지 5만㎡에 대해 전면적인 보수정비공사를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설성면 장천리 889번지 일원 성호호수에 위치한 연꽃단지는 7~9월 개화하는데, 노란색 흰색 분홍색의 화사한 연꽃의 장관을 감상할 수 있는 이천 유일의 대규모 연꽃단지다.

매년 6월부터 갈대숲이나 연꽃단지에만 서식한다는 귀한 새로 알려진 개개비《참새목 휘파람새과로 몸길이 18.5cm, 날개길이 약 9cm인 몸 빛깔은 올리브색을 틴 갈색의 멸종위기 새》를 카메라에 담으려는 사진작가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시 관계자는 "지난 2008년 성호호수 연꽃단지를 개장한 이래 10년 이상 경과했다"며 "이번에 노후 목재데크 교체, 연꽃보식, 흰붓꽃을 보강했으며, 포토존도 마련했으니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방문을 바란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