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후 1시30분 송출 4회 예정...청소년 예술교육도 비대면으로

청소년극 ‘영지’ [사진=국립극단 제공]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를 딛고 더 많은 관객들과 소통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국립극단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는 오는 22일부터 6월 14일까지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청소년극 ‘영지’를 공연한다.

2018년 국립극단 예술가청소년창작벨트를 통해 개발되고, 2019년 5월 소극장 판에서 초연한 ‘영지’는 국립극단 청소년극 중 처음으로 10대 초반 청소년의 이야기를 다루어 신선한 반향을 일으킨 작품이다.

완전무결한 동네 병목안에 살고 있는 ‘영지’는 등장만으로도 마을 어른들을 긴장 시키는 ‘어딘가 이상한 아이’다. 기발한 상상과 엉뚱한 행동으로 주위를 변화시키는 영지를 통해 어른들이 바라는 모습과 내가 원하는 모습 사이에서 고민하는 10대 초반 아이들의 혼란스러운 성장통을 함께한다.

청소년극 ‘영지’는 올해 백성희장민호극장으로 무대를 옮겨 온·오프라인 관객과 함께하는 공연으로 새롭게 돌아왔다. 국립극단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공연장 방문이 어려운 청소년들을 위해 ‘영지’ 온라인 생중계를 5회로 확대 편성했다.

5월 24일 오후 3시 공연을 시작으로 5월 29일, 6월 1일, 6월 4일, 6월 5일 등 5회에 걸쳐 국립극단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연 현장을 생중계 송출한다. 생중계는 일요일인 5월 24일을 제외하고 모두 오후 1시30분에 실시한다.

국립극단 관계자는 “학교에서 국립극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 접속하여 수업의 일환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고 설명했다. 사전 신청을 한 학교에는 공연 정보가 담긴 예술교육 자료를 제공한다.

코로나19는 객석 풍경도 바꿔놨다. 공연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거리두기 정책’에 따라 전체 182석 중 41%에 해당하는 75석의 좌석만 사용하여 ‘거리두기 좌석제’를 시행한다. 또한 내방 관객들은 전원 발열 점검 및 마스크 착용, 문진표 작성, 손 소독제 사용 등을 의무화하여 보다 안전한 관람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영지’는 비대면으로 하는 창작과정도 실험했다. 이번 작품은 ‘영지’와 비슷한 또래인 10대 초반 청소년 9명이 4월 8일부터 4주간 예술교육 과정에 함께했다. 평소에는 배우를 비롯한 창작진이 협력학교를 방문하거나 청소년이 극단을 방문하는 등 대면 방식으로 진행했지만, 이번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새로운 방법을 시도했다.

청소년들은 유튜브 비공개 채널을 통해 ‘레파초파 행성에서 온 유랑 극단’과 지구별 ‘영지’의 만남이라는 컨셉트로 배우 및 창작진과 4주간 만남을 이어 나갔다. 각자의 집으로 배달된 소포 ‘영지 키트’를 활용해 매주 유튜브로 배달되는 미션을 실행하고, 답신 영상을 촬영해 올렸다.

‘영지 키트’는 레파초파 행성의 유랑극단으로부터 온 편지, 아이들이 착용할 수 있는 반가면 등 매주 미션 수행에 쓰이는 다양한 물품들로 구성됐다. 개막 이후 극장에서 직접 ‘영지’를 관람하며 의견을 나누는 것으로 9명의 ‘영지’들과 함께 한 작품 제작이 마무리된다.

어린 시절 한 친구에 대한 기억에서 집필을 시작했다는 허선혜 작가는 “남들과 다른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웃음소리를 조금 더 듣고 싶다는 마음으로 희곡을 써 내려갔다”고 전했다. 김미란 연출은 “초연 때의 멜빵바지와 땋은 머리를 한 밝은 영지의 정형에서 벗어나 또 다른 성격의 영지를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