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시티 1분기 매출액 125억 원··· 전년比 15.2%↑

안준호 기자입력 : 2020-05-07 10:44

[에이치시티]



코스닥 상장사인 에이치시티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20년 1분기 실적이 매출액 125억 원, 영업이익 22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액은 15.2%, 영업이익은 31.7% 증가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신규 5G 단말기 출시를 앞두고 작년 말부터 시험 및 인증 수요가 증가하며 실적 확대 및 수익성 향상을 견인했다”고 밝혔다.

에이치시티는 전자기기 등의 시험 및 인증, 측정기기의 교정·수리 등을 주력사업으로 삼고 있다. 향후 기지국, 스마트폰, 웨어러블 기기 등 다양한 품목의 5G 관련 시험 수요가 기업 성장을 뒷받침할 전망이다.

2분기 중저가 5G 스마트폰이 대거 출시 예정이며, 한국을 필두로 전세계 5G 네트워크 인프라가 본격 확장되고 있다. 특히 5G 제품군은 시험 항목이 많고 전용 인프라가 필요해 수혜가 예상된다.

이수찬 에이치시티 대표이사는 “5G에 강점을 둔 무선통신 부문 최고의 시험소로서 기술 경쟁력을 지속 발전시키는 것은 물론 고객사 신뢰관계 강화를 통한 시험 물량 확대로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