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 간 조명래 장관 "수열 에너지 산업 본격 육성"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4-23 15:58
환경부, 올해 상반기 수열 에너지 활성화 중장기 계획 발표
정부가 수열로 냉난방 시스템을 가동하는 방식의 신재생 에너지 산업 육성에 나선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23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를 찾아 "녹색 산업의 핵심 분야로 수열 산업을 본격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롯데월드타워는 수열 에너지를 도입한 국내 최대 건축물이다.

수열 에너지는 에너지를 축적하는 능력(비열)이 큰 물의 특성을 활용, 히트펌프로 하천수를 데우거나 냉각 시켜 냉난방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수열에너지 원리[사진=환경부]

지난해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이용·보급 촉진법 시행령' 개정으로 수열 에너지도 재생 에너지에 포함했다. 환경부는 대형 백화점, 데이터 센터, 대형 매장, 복합 상업 시설 등 수요처를 적극 발굴해 수열 에너지 활용을 유도할 계획이다.

신재생 에너지 공급 의무화 대상인 공공 건축물에도 수열 에너지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수요 조사를 한 뒤 설비 보조를 해 줄 방침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프랑스, 캐나다 등은 수열 에너지 활용이 보편화됐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롯데월드타워와 한국수자원공사 내 소규모 사업장만 도입해 걸음마 수준에 머물러 있다.

환경부는 올해 상반기 중에 수열 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 실행 계획을 발표하기로 했다.

조명래 장관은 "수열 에너지가 새로운 산업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녹색 산업의 한 축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물 에너지 활용을 확대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고 기후 변화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