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논란' TRCNG 소속사 이사 등 3명 기소의견 송치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4-14 18:23
보이그룹 TRCNG 전 멤버들을 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이하 TS) 직원들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그룹 TRCNG[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TRCNG 전 멤버 조우엽과 양태선을 변호하는 정지석 법무법인 남강 변호사는 "두 사람에 대한 아동학대 사건을 수사한 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팀이 지난 10일 박모 이사 등 피의자 3명 전원을 기소 의견으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조우엽·양태선은 지난해 11월 소속사에 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박모 이사 등 직원들을 상습아동학대와 특수폭행치상 등 혐의로 고소했다.

당시 정 변호사는 박모 이사가 '매 맞기 내기'를 해 상습적으로 미성년이던 멤버들을 폭행했고 안무 연습 중 다쳤음에도 회사에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면서 "조우엽은 윤모 안무팀장에게 철제 의자로 맞아 전치 2주 상처를 입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TS는 "일방적인 주장으로서 TRCNG 멤버 모두가 동의하고 있는 내용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