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식약처, 10일 전국에 마스크 1024만5000개 공급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4-10 16:00

지난 9일 오후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마스크를 머리핀에 고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0일 전국 공적 판매처에 1024만5000개를 공급한다. 농산물 검역‧방역 업무 종사자, 운수업 종사자, 어린이집 아동과 교직원 등 마스크가 긴급히 필요한 곳에 171만4000개를 우선 공급한다.

마스크 5부제로 이날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5·0’인 사람이 구입할 수 있다. 모든 공적판매처에서 중복 구매 확인이 이뤄지기 때문에 주 1회‧1인 2개씩 구입할 수 있다. 이번 주 약국, 우체국, 하나로마트 어느 한 곳에서 구입하면 다시 구입할 수 없다.

지역별 공급량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이날 대구‧경북 경산 지역에 특별공급되는 물량은 22만8000개다. 대구·경북 지역 약국에는 58만개가 농협 하나로마트에 2만2000개가 공급된다. 대구·청도 지역 및 읍‧면 소재 우체국에는 2만4000개가 공급된다.

서울‧인천‧경기 지역 약국에는 380만6000개가 공급된다. 읍‧면 소재 우체국에서는 1만5000개를 판매한다. 서울‧경기지역을 제외한 농협 하나로마트로 2000개가 공급된다.

그밖의 지역에서는 약국을 통해 301만3000개를 판매한다. 읍‧면 소재 우체국에는 5만1000개, 농협 하나로마트에선 8만2000개를 판매한다.

전국 의료기관으로는 70만8000개가 전달된다. 농림축산검역본부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검역‧방역 업무 종사자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에 26만2000개가 공급된다. 버스‧철도‧항공‧택시 등 운수업 종사자를 위해 국토부에 지난 9일 11만8000개가 공급됐으며, 이날은 92만5000개가 공급된다. 어린이집 아동과 교직원을 위해 보건복지부에 52만7000개가 공급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