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키스컴퍼니, 지역사회 감염확산 우려로 계족산맨발축제 취소

(대전)김환일 기자입력 : 2020-04-06 19:40
맥키스컴퍼니 “코로나19 함께 이겨내고숲속음악회 등 재개”

계족산 맨발축제 모습[사진=맥키스 컴퍼니 제공]

맥키스컴퍼니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우려해 계족산맨발축제를 전격취소했다.

계족산맨발축제는 대전·세종·충남 소주회사인 맥키스컴퍼니가 주최·주관하는 대전지역 대표 축제로, 올해 행사는 5월 9~10일 이틀간 열릴 예정이었다.

6일 맥키스컴퍼니에 따르면 주관사측은  코로나19의 추이를 살피며 고심하던 결국 지역사회 감염 우려를 고려해 행사 취소를 결정했다.

계족산맨발축제는 14.5㎞의 숲속 황톳길을 맨발로 걷고 달리면서 다양한 체험을 하는 지구촌 유일의 친환경 맨발문화축제다.

숲속에서 다양한 문화예술을 경험하고 다채로운 체험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어 해마다 참가자가 증가하는 추세였다.

앞서 대전시는 이 축제를 올해 최우수축제로 선정한 바 있다.

조웅래 맥키스 컴퍼니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축제를 개최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크지만 함께 이겨낸 뒤 황톳길과 숲속음악회(매주 토·일)를 최상의 상태에서 즐길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놓겠다”고 말했다.

계족산 황톳길은 대전·세종·충남 소주회사인 맥키스컴퍼니가 CSV(공유가치창출) 경영의 일환으로 지난 2006년 조성해 15년째 관리하고 있으며, 매년 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전국적 힐링명소다.

계족산 황톳길은 맨발걷기와 숲속음악회로 유명세를 타면서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관광 100선’ 3회 연속선정, ‘5월에 꼭 가 볼만한 곳’, 여행전문기자들이 뽑은 ‘다시 찾고 싶은 여행지 33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