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박정호→고동진→황각규...재계에 부는 '화훼농가돕기' 릴레이 바람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4-03 14:56

고동진(사진 정면 우측) 삼성전자 IM대표(사장)가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사장)과 지난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서 걸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한 릴레이 캠페인이 재계에 진행 중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사장)는 3일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해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삼성전자 뉴스룸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고 사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각종 행사의 취소, 연기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 농가를 돕는 일에 작은 힘을 보태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저를 추천해 주신 SK텔레콤 박정호 대표님,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임직원들이 자원 봉사활동으로 참여하고 있는 꿈을키우는집, 동광원, 보훈공단보훈원에 꽃을 전해 따뜻한 봄을 함께 맞이하고자 한다"고 캠페인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은 '아이스버킷 챌린지'처럼 캠페인에 동참할 사람을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을 지목했고, 박 사장은 고 사장과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를 지명했다.

◆고 사장, 황각규·허인·전영현 지목

고 사장은 "화훼 농가 돕기에 더욱 많은 분들이 동참하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롯데그룹 황각규 부회장님, KB국민은행 허인 은행장님, 삼성SDI 전영현 사장님께 릴레이를 제안드린다"고 말했다.

화훼 업계는 졸업식과 입학식이 있는 2~3월 성수기를 코로나로 인해서 지나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화훼 농가를 살리기 위한 캠페인이 진행 중이다. 캠페인을 최초로 제안한 이는 박원순 서울 시장으로 알려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