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박사방' 조주빈 공범 공익요원 최 모씨
다음
14

'박사방' 조주빈 공범 공익요원 최 모씨 [사진=연합뉴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게 개인정보를 유출한 혐의를 받는 공익요원 최모씨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