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제약바이오 38개 기업, 코로나 극복 위해 55억 지원

황재희 기자입력 : 2020-04-01 16:53
전국 생활치료센터 등에 구호품·성금 후원

지난달 19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협회 임직원들이 배송차량에 구호품을 옮기고 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장기화로 인해 제약바이오기업이 사회적 위기 극복에 동참하고 나섰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38곳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55억원 상당(31일 기준)의 구호품과 성금을 지원했다고 1일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각종 의약품과 건강기능식품, 마스크, 손소독제 등의 구호품을 지원한 기업체는 모두 32곳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 3곳은 성금을, 3곳은 구호품과 성금을 함께 전달했다.

이 같은 후원 규모는 협회가 지난 13·19일에 걸쳐 전국생활치료센터 등에 각 제약사들로부터 모인 구호품을 전달한 것과 그동안 개별 기업들이 별도로 후원한 내용을 취합한 결과다. 의약품·의약외품·건강기능식품 등 구호품은 대구시 등 지자체와 전국 생활치료센터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배송됐으며, 성금은 대한적십자사, 전국재해구호협회 등에 전달됐다.

협회 관계자는 “현장에서 요구하는 물품을 적재적소에 분배시킬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협회는 방역용 마스크, 손세정제, 체온계, 의약품, 영양제 등 각종 구호품을 취합·분류해 전국 생활치료센터 등으로 보냈다”며 “이를 위한 배송차량과 인력은 동아제약이 지원했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