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주말 야외활동 가급적 피해야…외출시 2m 거리 유지”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3-27 12:36

코로나19 정례브리핑하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주말을 앞두고 국민들에게 가급적 집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야외 활동을 하다 보면 사람들이 밀집된 상황이 불가피하게 있을 수 있다”며 “가급적이면 국민들께서 이번 주말에도 집에서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윤 반장은 “건강적인 측면에서 개인적인 산책 등을 포함해 야외에 전혀 나가지 말라고 강하게 말할 수는 없다”면서 “불가피하게 야외활동을 한다면 2m 이상 충분하게 거리를 두고, 사람들이 모여 있는 장소나 행사장 같은 곳은 가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내일부터 주말이고 계절도 봄이어서 집에 계시는 분들이 상당히 갑갑하겠지만, 조금만 더 인내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정부가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 이날 0시부터 2주간 의무적으로 자가격리 조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유럽발 입국자에 이어 미국 입국자에 대해서도 검역을 대폭 강화한 것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