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도쿄올림픽 내년 5월 연기...日 7조원 순손실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3-25 10:38
"수천억 엔 추가 비용...예비비 270억엔으론 역부족" IOC-日정부, 1년 연기 합의..."늦어도 내년 여름까지"
코로나19 사태로 올 7월 개막할 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이 내년 5월경으로 미뤄지면서 일본 정부가 막대한 재정부담을 감당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추산하는 순손실액만 7조원대다.

25일(현지시간) NHK는 도쿄올림픽 개최 연기가 일본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정리해 보도했다.

일본 민간 싱크탱크인 다이이치세이메이 경제연구소의 나가하마 도시히로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올림픽 특수 효과로 올해 일본 국내총생산(GDP)이 1조7000억엔(약 19조원)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지만, 그 효과가 내년으로 미뤄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반면 일본 경제가 올림픽 연기에 따른 순손실은 피할 수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스포츠 경제학 전문가인 미야모토 가쓰히로 간사이대 명예교수는 올림픽 연기에 따라 6408억엔(약 7조2000억원)의 경제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개막이 1년 미뤄짐에 따라 경기장과 선수촌의 유지·관리비와 각 단체의 예선 경기 재개최 경비 등을 합산한 비용이다.

특히, 도쿄도(都)의 올림픽 선수촌 아파트는 큰 골칫거리로 떠올랐다. 23동, 5600가구 규모의 선수촌 아파트는 작년 7월 분양을 시작해 오는 2023년 입주할 예정이었지만, 올림픽 연기로 입주 시기도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분양을 받은 사람들이 손해배상을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

매체는 아울러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조직위)가 대회 관계자와 스폰서, 미디어 등 4만6000실가량의 숙박 수요를 예상해 숙박지 확보를 진행해왔다면서 이는 대량 예약 취소 사태로 이어져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봤다.

같은 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조직위와 도쿄도가 올림픽 경기 장소로 사용하는 시설에 지불하는 임차료가 530억엔에 달한다고 전했다. 매체는 대회 연기로 기존 계약을 조정하는 과정서 추가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조직위 직원 3500명의 인건비도 추가 지출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작년 조직위 인건비는 40억2600만엔 규모였다.

매체는 도쿄도와 조직위가 예상외 지출에 대비해 270억엔의 예비비를 준비해놨지만, 올림픽 연기 비용을 충당하기에는 부족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조직위의 간부를 인용해 "올림픽이 취소되는 것보다는 낫지만, 추가 비용이 수천억 엔 규모가 될 것"이라며 해당 비용의 상당 부분을 결국 일본 정부가 부담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전날 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내년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이날 저녁 8시부터 45분간 전화 회담을 통해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전격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밤 11시 25분경 아베 총리는 NHK 방송 생중계를 통해 "회담에서 1년 기간을 기준으로 연기 검토를 제안했고 바흐 위원장에게서 이에 100% 동의한다는 답을 받았다"며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한다는 것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양측 모두 도쿄올림픽 개최 취소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면서 "인류가 코로나19를 이겨낸 증거로 도쿄올림픽을 '완전한 형태'로 개최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회 연기에 따라 오는 26일부터 시작할 예정이던 성화 봉송 행사도 취소할 예정이며, 로이터는 올림픽 개막 시기가 내년 5월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24일(현지시간) 밤 NHK 생중계를 통해 도코올림픽 연기 소식을 전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NHK 영상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