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2020 아태금융포럼] 전진혁 "인공지능(AI) 기술로 맞춤형 자산관리에 혁신"

안준호 기자입력 : 2020-03-19 00:01
저금리와 고령화 현상으로 자산관리 대중화 시대 도래 AI·빅데이터로 더 많은 고객들에게 맞춤형 자산관리 통화내용·SNS 문구 분석을 통해 고객의 수요 포착

전진혁 미래에셋자산운용 디지털마케팅 본부장이 18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태평양 금융포럼(2020 APFF)'에서 'AI가 바꾸는 자산관리의 미래'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전진혁 미래에셋자산운용 디지털마케팅 본부장은 18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0 아시아·태평양 금융포럼(APFF 2020)'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은 더 많은 고객에게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유용한 도구"라고 말했다.

전 본부장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기술의 도입을 통해 자산관리와 재무 설계 업무에 혁신적 변화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주가흐름이나 경제 방향을 예측하는 데에는 고도의 기술이 필요하지만, 고객의 수요를 파악해 개인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안하는 것은 현재 수준의 AI기술로도 충분하다는 것이다.

그는 "해외 자산운용사들은 적극적으로 AI 기술을 도입해 자산관리사들이 더 많은 고객들에게 투자 관련 조언을 할 수 있도록 장려하고 있다"며 "고객의 사소한 정보를 자산관리사 한명이 전부 파악하기란 어렵기 때문에 실제 업무에 굉장히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실제 외국 금융사들은 AI 기술에 기반한 고객 분석 및 자산 관리 시스템을 이미 상용화한 상태다. 모건스탠리의 경우 개별 자산관리사들이 고객과 통화한 내역을 AI가 분석해 어떤 투자 조언이 필요할지 추천하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모건스탠리 소속 자산관리사는 출근과 함께 AI가 분석한 제안들을 검토하고 이에 따라 하루 업무를 설계한다. 고객과의 통화를 분석해 이에 따른 투자 조언을 하라고 제안하는 방식이다. 링크드인(LinkedIn) 등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 직장이나 직급에 변화가 생겼다면 AI가 바로 이를 반영해 투자 제안을 하기도 한다.

전 본부장은 "훌륭한 자산관리사라면 이미 누구나 하고 있는 업무일 것"이라며 "그러나 아직 업무에 숙달하지 못한 직원들, 혹은 더 많은 고객에게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싶은 직원들은 이 시스템을 통해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에서는 인공지능이라고 하면 '알파고'와 같은 인간의 인지 능력을 뛰어넘은 대단한 기술로 이해하는 경우가 많다"며 "그러나 금융 분야에서 인공지능의 가장 큰 가치는 고객의 수요 파악과 자산 배분, 투자 조언 업무 등을 자동화 할 수 있다는 것에 있다"고 강조했다.

전 본부장은 "한국도 IT 기술 기반의 '테크핀' 기업들이 다수 금융업계에 진출하고 있는 만큼 향후 AI기술 활용도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로 진행됐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