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사외이사, 관료·교수보다 기업·금융인 선호

강지수 기자입력 : 2020-02-23 14:43
최근 3년간 기업인 증가율 51.4%...교수·관료 출신 감소

자료사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데일리동방] 다음 달 금융권 사외이사 10명 중 6명이 임기 만료를 앞둔 가운데, 관료 출신 사외이사를 선호하던 금융권이 최근 기업인과 금융인을 선호하는 추세로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자산총액 2조원 이상이거나 상장사인 금융사 134곳의 최근 3년간 사외이사 현황을 분석한 결과 3월 중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는 316명으로 전체(539명)의 58.6%로 집계됐다.

다음 달 주주총회에서 임기가 끝나는 사외이사 규모는 증권사(64명), 생명보험(53명), 은행(43명), 금융지주(39명), 손해보험(23명), 신용카드(17명) 순으로 많았다.

최근 3년간 금융권 사외이사를 출신별로 보면 기업인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뒤이어 금융인, 법조인(회계법인 포함) 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인 출신은 2월 현재 모두 56명으로 2016년보다 51.4%(19명) 급증했다. 같은 기간 금융권 사외이사가 514명에서 539명으로 4.9% 늘어난 것을 고려하면 10배 이상의 증가율을 보이는 것이다. 금융인은 같은 기간 22.1%(23명) 증가했고 법조·회계인도 10.8%(4명) 늘었다.

반면 교수 출신 사외이사는 11명이 줄었으며, 관료도 7명 감소했다.

신한·KB·하나·BNK·우리·JB·농협·DGB금융 등 주요 금융지주와 계열사들에서도 이런 흐름이 뚜렷했다. 최근 3년간 금융인과 기업인의 선임은 36.67%(11명), 25%(5명) 증가한 반면 관료와 교수 출신의 증가율은 각각 10.64%, 7.02%에 그쳤다.

다만 관료 출신 사외이사 가운데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 출신은 2016년 37명에서 현재 45명으로 8명 늘어난 반면 기획재정부 출신은 같은 기간 8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