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쿠웨이트서 황 재처리공장 준공식…1개월 조기 완공

김재환 기자입력 : 2020-02-21 17:22

대림산업 플랜트사업본부 김승규 실장(오른쪽)과 쿠웨이트 국영 석유화학 회사 압둘라 파하드 알 아즈미 부사장(좌)가 공장 준공 행사에서 수여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 대림산업]


대림산업은 지난 20일 쿠웨이트에서 '황 재처리 공장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준공식에는 발주처인 쿠웨이트 국영 석유화학회사 압둘라 파하드 알 아즈미 부사장과 김승규 대림산업 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기존 황 재처리 공장을 확장하는 사업이다. 확장사업 이후 황 재처리 능력은 하루 2431t에서 9600t으로 증가했고, 시간당 1900t의 고체 황을 출하할 수 있는 시설이 완성됐다. 

대림산업은 설계부터 기자재 구매 및 시공, 시운전까지 책임지는 일괄 도급방식으로 사업을 마무리했다. 총 사업비는 약 6180억원 규모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계약한 공기보다 1개월 앞당겨 공사를 완료했다"며 "유수의 해외 EPC 업체들도 해내지 못한 조기 준공을 이뤄냈다. 사업주로부터 대림의 사업수행능력을 인정받고 신뢰를 한층 더 쌓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