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대구 '특별재난지역' 검토 안해...위기경보 '심각'으로 격상 논의

임애신 기자입력 : 2020-02-20 23:09
정부 긴급 관계장관회의 소집...대구·경북 집단 확진 상황 점검 인적·물적 자원 투입 집중...오는 21일 위기경보 격상 최종 논의
정부가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대구와 경북에서 확진자가 70명 발생하며 지역 사회 급속히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정부는 대구·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과 위기경보를 최상위로 높이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오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긴급 관계장관 회의를 소집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참석했다. 

이날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대구·경북지역에 인적·물적 자원을 투입하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정부는 역학조사관과 음압격리병상 등의 부족하다는 대구·경북 지역의 요구 사항을 가능한 한 모두 수용하기로 뜻을 모았다.

대구 일대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도 거론됐지만 검토하지 않기로 했다. 감염병 예방법으로 충분히 대응이 가능하다는 판단에서다. 

더불어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현재의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올리는 방안도 검토했다.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순으로 설정돼 있다. 정부가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로 올리는 것을 두고 고민했지만 이날 결론을 내리지는 않았다.

하루 더 상황을 지켜본 후 다음 날 열리는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추가로 논의하기로 했다. 정부는 질병관리본부와 전문가 평가 등을 기반해 종합으로 판단한다는 방침이다. 

정세균 총리는 오는 2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확대 중수본 회의를 마친 뒤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만나 현 상황을 보고하고 추가 대책에 대해 논의를 할 것으로 전해졌다. 확대 중수본 회의는 대통령 보고를 위해 기존 오전 8시 30분에서 30분 당겨진 오전 8시에 열린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강남구 무역센터에서 열린 확대 무역전략조정회의에 참석하며 소독기를 통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