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필사’ 신동호 靑연설비서관 “작은 승리 착각한 자 의해 파국 시작”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2-17 00:04
페이스북 글 통해 ‘진보의 미덕’ 언급
신동호 청와대 연설비서관이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역사는 진보한다고 하지만, 반드시 진보해야 한다는 생각은 역사의 모든 역동성을 단순화시킨 결과”라며 “작은 승리를 큰 승리로 착각한 자들에 의해 파국이 시작된다”고 적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연설문을 담당하고 있는 신 비서관은 이날 스위스 화가인 파울 클레의 ‘새로운 천사(AngelusNovus)’ 그림과 함께 “파국을 걱정하며”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신 비서관은 “진보에는 인내심이 필요한 것 같다. 승리한 적이 없었기 때문”이라며 “역사를 배반한 자들만이 살아있다. 죽은 자들을 살려낸다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승리하지 않으면 죽은 자들조차 안전하지 못하다”며 “누가 역사를 필요로 하겠느냐. 역사를 필요로 하는 사람이 죽은 자들을 살려낸다”고 했다.

신 비서관은 “시대에 맞춰 유연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진보의 미덕은 한 번 세운 뜻과 함께 사라지는 것이다. 그 원칙으로 변화를 가져왔든 실패했든 그 원칙에 오류가 증명되었든 상황이 바뀌었을 때 과감히 그 시대와 함께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신 비서관의 글은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가 경향신문에 실은 칼럼 '민주당만 빼고'를 두고 검찰에 고발했다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는 역풍을 맞고 취하하는 등 여권의 어수선한 상황을 우회적으로 지적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그는 해당 글에서 정권을 겨냥한 날 선 비판을 쏟아내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언급하기도 했다.

신 비서관은 “미학자 진중권은 ‘새로운 천사’를 두고 ‘원래 한몸이었으나 세상에 태어나면서 둘로 쪼개져야 했던 자신의 반쪽 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한편, 시인 출신의 신 비서관은 한양대 국문학과 재학 시절 같은 대학 1년 후배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학생운동을 했다. 당시 임 전 실장은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의장이었고 신 비서관은 전대협 문화국장으로 활동한 바 있다.

[신동호 청와대 연설비서관 페이스북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