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성 뚜렷한 업종 위주 선택과 집중 필요" [한국투자증권]

이보미 기자입력 : 2020-01-21 09:57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당분간 성장성이 높은 종목들에 주목해야겠다. 21일 한국투자증권은 풍부한 유동성 덕분에 당분간 한국주식시장의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나예 연구원은 최근 유가증권시장(코스피) 랠리에 대해 "코스피가 월간 기준으로 5개월 연속 상승을 기록한 것은 2016년 12월부터 2017년 7월까지 이어졌던 8개월 상승 이후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 세계 증시에 확산된 위험자산 선호심리에 힘입어 신흥국 주식형 펀드로의 자금 유입은 12주 연속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단, 코스피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이 높은 점은 부담이다.

그러나 이 연구원은 당분간 최근 지수 상승 동력이 된 풍부한 유동성 환경이 변할 가능성은 제한적인 것으로 분석했다. 그는 "지수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상승하는 종목군은 성장성에 대한 기대감이 있는 몇몇 업종에 집중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들어 신고가를 기록한 54개 종목을 살펴보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이노텍 등 IT 하드웨어 관련주와 엔씨소프트, 네이버 등 인터넷 서비스 관련주 비중이 37%를 차지한다"고 진단했다. 즉, 시장 분위기는 좋지만 매수세가 업종 전반으로 확산되는 상황은 아니란 얘기다.

이 연구원은 "주도주가 뚜렷한 업종 또는 중장기적인 성장 기대감이 확실한 업종에 몸담은 종목을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압축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정부가 추진하는 '데이터·AI 경제 활성화' 정책과 밀접한 분야, 전기차 산업 트렌드가 반영된 2차전지 등을 유망 업종으로 꼽았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