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 눈물 흘린 이유는?

정세희 기자입력 : 2020-01-13 09:15
지난 6일 밤 8시 55분 방송된 MBC '휴머니멀'에서 밝혀
배우 박신혜가 화제다.

지난 6일 밤 8시 55분 방송된 MBC '휴머니멀'에서는 밀렵꾼들에 의해 희생된 코끼리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아프리카 밀렵꾼들에 의해 무참히 살해된 코끼리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어떤 코끼리는 얼굴이 없어진 모습을 가지고 있었고 피가 가득했다.

또한 마이크 체이스 박사는 "밀렵꾼은 총소리가 멀리 퍼질까봐 일부러 총을 더 쓰지 않는다. 척추를 잘라 코끼리를 마비시키기도 한다. 작업이 끝나면 사체를 덤불로 덮어 헬기로도 발견하지도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신혜는 "얼마나 잔인한 방법으로 죽이는지 알고 나니까 더 충격이 크다. 사람이 무섭고, 어제 코끼리를 웃으면서 봤던 것조차 미안하다"며 줄곧 눈물을 흘렸다.
 

[사진=MBC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