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직원공제회. ‘The-K 마음쉼’ 프로그램 지난해 이용자 1338명 이용

안준호 기자입력 : 2020-01-09 16:37

 



한국교직원공제회는 심리상담 프로그램인 'The-K 마음쉼' 참여자가 지난해 1338명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The-K 마음쉼은 회원의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 교직원공제회에서 지난해 7월부터 시작한 심리상담 서비스다. 개인고민부터 직장 내 업무 스트레스까지 다양한 범위 내에서 1인당 최대 5회의 무료 상담이 가능하다. 2020년도 서비스는 1월 말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교직원공제회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5개월간 교직원 1338명이 총 5640건의 심리상담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연령별로는 30대가 전체의 절반 이상(53.7%)을 차지했으며 20대 이용자도 13.5%에 달했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 교원이 46.6%를 차지했다.

상담 결과 서비스 이용자 전체 중 24.7%(301명)이 건강군 및 안정군, 29.2%(355명)은 예방군에 포함돼 절반 이상이 건강 상태를 잘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상담이 필요한 보호군, 위험군 비율도 21.5%(237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차성수 교직원공제회 이사장은 "심리상담 서비스가 큰 호응을 받았다는 것은 선생님들의 마음건강이 좋지 않다는 반증"이라며 "앞으로도 공적 영역의 서비스 확대를 통해 선생님들의 건강을 지키고 밝은 교육현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