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이색 종무식'…오거돈 시장, 원형 테이블서 토크콘서트

(부산) 박동욱 기자입력 : 2019-12-30 07:23
31일 오후 2시…'10대 뉴스' 소관부서 토론, 다른 직원들은 온라인 참여

부산시 종무식 안내 로고.[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31일 오후 2시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이색적인 종무식을 갖는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종무식은 기존 형식에서 완전히 탈피, 시장이 '2019년 시민행복 10대 뉴스'로 선정된 사업 소관부서 직원들과 함께 대화의 시간을 가진 후 한 해 동안 시정성과를 되돌아보고 서로를 격려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강당 같은 공간에 직원들이 모여 앉아있고 시장이 훈시하며 시정 비전·방향을 제시하는 기존 탑-다운(top-down)방식 종무식과 판이한 모델이다.

오거돈 시장은 직원들과 원형 테이블에 둘러앉아 한 해 동안 분야별 업무추진과정에서 어려웠던 점이나, 자랑하고 싶은 점, 아쉬웠던 점뿐만 아니라 시장에게 개인적으로 바라던 이야기까지 가감 없이 듣고 얘기할 예정이다. 

종무식은 보육사업 발전유공에 관한 부산시의 대통령 기관표창 시상, 시민·공무원··언론인 등 4000여 명이 선정한 '시민행복 10대 뉴스' 부서별 발표 등으로 진행된다. 마무리는 시장과 직원들이 다 함께 ‘2020년 시정혁신’을 다짐하는 퍼포먼스로 끝난다. 

시 관계자는 "오 시장은 이날 10대 뉴스를 직접 추진한 부서장과 직원들과 원형테이블에서 다과를 먹으며 자유롭게 대화하고, 나머지 부서 직원들은 사무실에서 온라인으로 방송을 청취하며 대화에 참여한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기회를 통해 시장과 직원이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는 탈권위적 시정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