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된 부동산 규제 속, 전국 오피스텔 매맷값 4달 연속 상승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2-24 08:41
11월 서울 오피스텔 평균매매가 7월 대비 131만원↑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오피스텔 전경 [사진= 상가정보연구소 제공]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4달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24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11월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지난 7월 이후 4달 연속 상승했다. 11월 전국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1억7794만원으로 7월 평균 매매가격 1억7759만원 대비 35만원 상승했다.

그러나 오피스텔 규모에 따라 가격 상승과 하락이 갈렸다. 40㎡ 초과 오피스텔의 경우 11월 평균 매매가격은 3억 712만원으로 7월 3억 571만원 대비 141만원 상승했다. 반면 40㎡ 이하 오피스텔의 11월 평균 매매가격은 1억2066만원으로 7월 1억2078만원 대비 12만원 하락했다.

서울의 경우 11월 평균 오피스텔 가격은 2억2780만원을 기록했으며, 이는 7월 2억 2649만원 대비 131만원 상승했다. 11월 40㎡초과 오피스텔 평균매매가격은 4억2900만원을 기록하며 7월 평균매매가격 4억2495만원 대비 405만원 상승했다. 11월 40㎡이하 오피스텔도 7월 대비 3만5000원 상승했다.

서울 이외 지역 11월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7월 대비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7월 대비 11월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은 7월 1억173만원에서 11월 1억73만원으로 100만원 하락한 울산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서울 아파트 매물, 공급 부족 이야기가 나와 가격이 상승이 지속되고 있어 면적이 큰 오피스텔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며 "16일 추가 부동산 대책이 발표되며 아파트에 대한 거래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면적이 큰 오피스텔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이어 "최근 분양되는 오피스텔의 평면은 아파트 평면과 흡사하고 대형 건설사의 오피스텔 분양이 늘면서 인기다 높아지고 있다"며 "아파트의 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오피스텔은 투자 상품으로 반사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이나 서울을 제외한 지역의 오피스텔은 침체된 분위기를 보여 오피스텔 입지에 따른 양극화 현상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