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규제 대응 ‘나노‧소재 기술개발’에 2336억 투입 확정

송창범 기자입력 : 2019-12-22 16:29
과기정통부, 소재·부품·장비 지원 예산 중 내년엔 70% 가량 투입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나노‧소재 기술개발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0년도 나노·소재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총 2336억원을 투입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 대비 136% 증가한 규모다. 또한 ​과기정통부의 소재·부품·장비 지원 예산은 총 3359억원으로 이중 70%가 나노·소재 기술개발사업에 투입된다.
 

나노·소재 분야 연도별 예산규모 추이.[그래픽= 과기정통부]


우선 기술개발에 442억원이 투자될 계획이다. 다기능 적외선 센서 기술개발을 비롯해 나노소재․소자, 나노바이오, 나노 에너지·환경 등 8대 분야 60여개 과제를 계속 지원한다. ‘늘려도 해상도가 변하지 않는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소재’, ‘화재 위험이 없는 물기반 차세대 이차전지 소재’ 등 혁신적이고 도전적인 연구개발 10개 과제도 새롭게 추진된다. 57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또 계산과학 등 신연구방법론을 활용, 새로운 물성과 기능을 구현하는 신소재 원천특허 확보를 위해 409억원이 투자된다. DNA 나노구조 기반 결빙제어 소재 연구단 등 기존 25개 연구단에 이어 신규연구단 3개를 추가 선정할 예정이다.

특히 일본 수출규제로 불거진 취약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원천기술 기반형 응용연구 투자를 강화한다. 현재 보유하고 있는 핵심 원천기술의 완성도를 제고하고 초기실증을 지원하기 위해 15개 과제에 103억원을 투입한다. 또 326억원을 지원, 산학연 융합연구단이 ‘소재·공정·시스템을 연계한 패키지형’ 기술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기술사업화에는 총 18개 과제에 63억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한 나노·소재 분야 기초·원천연구성과를 기업에 이전해 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초기시장 진입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시스템반도체 시제품 제작, 반도체 소재․부품 개발 성능평가 지원을 위한 인프라 확충에는 993원이 투입된다. 전년 대비 753억원이 증액됐다. 시스템반도체 중소팹리스 기업들의 시작품 제작을 지원하기 위해 나노종합기술원(대전)과 한국나노기술원(수원)의 협업으로 시스템반도체 제작 일괄공정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지원하게 된다.

또한 나노종합기술원은 실장환경과 유사한 반도체 테스트베드 구축을 위해 핵심장비(반도체 노광장비) 도입을 진행 중이다. 기타장비 구매 및 시설 구축은 2020년 중 완료될 계획이다. 나노분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취업연계형 교육도 신설한다. 교육대상자 수는 올해 805명에서 내년 1000명으로 확대된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나노·소재 기술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다양한 기술·산업과 융합,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핵심기술”이라며 “예산이 적재적소에 지원되고 연구 및 산업현장에서 실질적인 성과 창출로 이어지도록 현장과 더욱 활발히 소통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