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담배 구매연령 18세→21세 법안 통과

김태언 기자입력 : 2019-12-20 07:52
청소년 전자담배 흡연율 대처 목적
미국 의회에서 담배 구매 연령을 현행 만 18세에서 만 21세로 높이는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AP통신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20년도 회계예산 관련 법안과 함께 이날 연방 상원에서 통과된 이 법안은 내년 1월 1일부터 발효한다. 이 법안은 담배를 포함해 전자담배와 관련 제품도 주류와 마찬가지로 21세 미만은 구매할 수 없게 된다.

이미 미국 내 50개 주 가운데 19개 주와 워싱턴DC는 담배와 전자담배 구매 연령을 21세로 높여놓은 상태다.

이 법안은 최근 급증하는 청소년 전자담배 흡연율에 대처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사회통계 조사기관 모니터링 더 퓨처에 따르면 청소년 음주율은 2000년 73%에서 올해 52%로 떨어졌고 일반 담배 흡연율도 최근 5년 사이에 많이 낮아졌다. 그러나 유독 전자담배 흡연율은 2016년 11%에서 올해 28%로 크게 치솟았다.

여기에 올해 미 보건당국을 긴장하게 한 의문의 폐 질환도 이번 법안 통과에 한몫했다.

마리화나 복합물질인 THC가 원인으로 지목된 의문의 폐 질환은 2500여 건이 발병해 미국 전역에서 50여 명이 사망했다.

민주당 팀 케인 의원과 함께 이 법안을 발의한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상원이 '담배로부터 자유로운 청소년 법안'을 승인한 것이 자랑스럽다. 우리 아이들로부터 이 위험한 물질들을 떨어트려 놓음으로써 임박한 위기에 대응하는 조처"라고 말했다.

 

미국 전자담배[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