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개인과 기업이 자유롭게 거래하는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 개소

송창범 기자입력 : 2019-12-17 10:32
KT가 유동인구·소비·상권·여행 등 생활 데이터를 개인과 기업이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는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을 17일 공개했다.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은 KT와 산하 16개 센터에서 생산된 데이터를 수집하고,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분석된 데이터가 유통되는 거래 플랫폼이다.

지난 7월 과기부가 진행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에서 통신 분야 사업자로 선정된 KT는 스타트업과 관련 기관으로 구성된 16개 센터와 협력해 플랫폼을 구축해왔다. 구축된 플랫폼에는 비씨카드(카드 소비정보), 넥스트이지(관광), 두잉랩(영양 정보분석), 오픈메이트(부동산·상권), 경기대학교(배달이동경로), 한국인터넷진흥원(불법 광고 스팸 콘텐츠) 등 다양한 생활·공공·공간 데이터가 결집한다. 

이번에 공개된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은 3가지 핵심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내 빅데이터 플랫폼 중 가장 큰 규모의 데이터를 5개 영역(Key) 기준으로 데이터 융합이 가능하도록 정제해 개방한다. 113 테라바이트(TB)에 해당하는 데이터는 사람(연령,성별)‧세대(집계 구 단위)‧기업(지역, 업종, 회사명)‧시간(시각, 날짜)‧공간(행정동, 단지, 건물)으로 1차 가공해 128종의 데이터로 공개된다.

또한 구매자가 플랫폼 안에서 즉시 분석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 데이터 예측 서비스도 제공한다. 비전문가도 쉽게 데이터를 추출하고 가공해 다양한 인사이트를 도출할 수도 있다. 유동인구와 소비 데이터를 융합해 인구 유입 대비 지역 별 판매현황과 향후 성장 예측도를 분석할 수 있다. 향후 소비재 기업들이 마케팅에 활용하도록 분석리포트로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조건에 맞는 최적 입지를 추천해주는 특화 서비스인 유레카(Useful Recommendation Case)도 선보인다. 유레카는 분석을 원하는 지역과 유사한 특성이 있는 지역을 찾아 상호 비교할 수 있는 서비스와 읍면동, 건물 등 지역 특성을 입력하면 데이터 기준으로 유사 지역을 찾아 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역 균형 발전을 기획하는 지자체, 점포 출점을 고민하는 프랜차이즈업계, 부동산 개발 사업자들에게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KT는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상해데이터거래소(Shanghai Data Exchange, SDE)와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해 업무 협약을 진행했다. 상해 데이터거래소는 중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는 회사로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 데이터 거래를 협력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3사는 중국과 한국 간 데이터 활용 사례와 관련 기술 교류를 통해 데이터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

윤혜정 KT 빅데이터 사업지원단 전무는 “데이터가 폭증하는 5G 시대에 발맞춰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으로 가치 있는 데이터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플랫폼 활성화를 위해 인공지능이 결합한 분석 서비스 등 특화 기능도 선보이며 가치 창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AI기반정책관 강도현 국장(왼쪽 다섯번째부터), KT 빅데이터 사업지원단 윤혜정 전무,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지능데이터본부 오성탁 본부장 등이 '인공지능 기반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 개소식 기념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사진= KT]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