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홍준표 참여 '국민통합연대' 23일 창립식 개최

전환욱 기자입력 : 2019-12-12 20:28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을 중심으로 한 재야 시민단체인 국민통합연대가 오는 23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창립식을 연다.

이 상임고문은 12일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국민통합연대에 대해 "정당과 일체 관계없는 순수한 시민단체"라며 "정치인은 가급적 줄이고 재야에서 6~7명을 모아 공동대표단을 세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12월 23일 11시 프레스센터 20층에서 국민통합연대 창립식을 한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경제 파탄, 외교 파탄, 국방 파탄, 친북 좌파들 세상 만들기를 강력히 저지하고 정상적인 국가 만들기를 목표로 친북좌파들만 뺀 대한민국 국민들이 모두 모여서 새롭게 국민통합연대를 발족하기로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사분오열된 보수우파뿐만 아니라 친북이 아닌 좌파들도 같이할 생각이라고 한다"며 "저도 평회원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모두 참여해서 대한민국 살리기에 앞장서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7일 오후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를 찾아 학생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환욱 기자  sotong@ajunews.com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