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 등장한 무릎꿇은 전두환 동상…왜?

윤정훈 기자입력 : 2019-12-12 16:32

신군부가 일으킨 12·12 군사반란 40주년인 12일 5.18 관련 단체 회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이를 상징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제작한 동상 조형물을 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광화문에 무릎꿇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동상이 등장했다. 지난 1979년 12·12 사태가 일어난지 꼭 40년 만의 일이다. 5.18 관련 단체가 12·12사태 40년을 맞이해 준비한 퍼포먼스의 일환이다.

12일 5·18시국회의와 5·18구속자회 서울지부, 5·18민주운동부상자회 서울지부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반란수괴, 광주학살 주범 전두환 구속 촉구 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전 전 대통령은) 알츠하이머 진단을 이유로 재판 출두를 거부하며 골프장을 돌아다니며 호의호식하고 있다"며 "강제구인과 구속이 적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직후 자체 제작한 전 전 대통령 동상의 뺨을 때리거나 발로 차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 동상은 수형복을 입은 전 전 대통령이 목에 오랏줄을 두르고 무릎꿇고 있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단체 관계자는 "(전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가 이뤄질 때까지 동상을 전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