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진건설, 영덕 삼사해상공원 내 5성급 호텔&리조트 건립

(영덕) 최주호 기자입력 : 2019-12-12 15:10
2022년까지 320객실, 125명 상시 일자리창출...관광객 유치 기대

영덕삼사해상공원 내 건립되는 호텔앤리조트 조감도.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북 영덕군 삼사해상공원 내에 5성급 호텔&리조트가 건립된다.

경상북도는 오는 13일 영덕군청에서 영덕군, ㈜현진건설과 총 1270억 원 규모의 ‘영덕 삼사해상공원 내 호텔앤리조트 건립’을 위한 투자유치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12일 밝혔다.

호텔앤리조트는 오는 2022년까지 부지 2만1959㎡에 지하2층, 지상10층 일반동과 지상4층 테라스동에 객실 320실과 수영장, 컨벤션시설 등 부대시설을 갖추게 되며, 현진건설에서 시행하고 한화건설에서 책임 준공할 계획이다.

테라스 욕조를 갖춘 바다조망 가족형 객실과 힐링을 위한 야외 인피니티 풀, 실내 해수 사우나, 뷰티마사지, 골프연습장, 루프탑 바, 파티 휴게 공간 및 지역 특산품 전시장을 갖춘 영덕 최대 규모의 5성급 호텔앤리조트로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호텔앤리조트는 영덕IC에서 자동차로 8분 거리에 있으며 영덕 오션비치CC, 영덕대게 강구시장, 해상테마랜드가 인접해 있으며, 매년 해맞이 축제 등 다채로운 행사로 사시사철 관광객으로 붐비는 삼사해상공원 내에 위치해 탁월한 입지를 갖추고 있다.

이번 투자로 125명의 정규직 일자리가 생겨나고 호텔 운영에 필요한 자재를 지역 상권을 통해 공급받게 되며, 호텔 건립공사에도 지역 업체가 참여하게 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철우 도지사는 “영덕은 동해바다 경관이 우수하고, 해맞이공원·블루로드·문화관광부 1위 축제인 영덕대게 축제 등 유무형의 관광자원이 풍부해 해마다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지만 현대인의 관광니즈에 맞는 숙박시설이 부족했다”며 “호텔앤리조트와 같은 고품격 관광시설이 들어서게 되면 지역민의 고용창출은 물론 이로 인한 관광객 증가도 늘어나 지역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와 영덕군은 신속한 행정절차 지원을 통해 사업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하고, 앞으로도 기업을 위한 행정에 모든 역량을 쏟아 부어 숙박 및 체험관광 시설 등 관광레저서비스산업을 적극 유치해 일자리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