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상수동 등 서울 4곳 572가구 규모 '역세권 청년주택' 지구로 변경

김재환 기자입력 : 2019-12-04 09:00
서울 4개 사업지에 총 572가구 규모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3일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수권분과위원회'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가결했다.

심의 결과상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이 가능해진 지역별 가구 수는 ▲마포구 상수동 355-2번지 95가구 ▲광진구 구의동 245-11번지 117가구 ▲서초구 반포동 705번지 61가구 ▲동작구 노량진동 128-2번지 299가구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만 19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시세 대비 저렴하게 공급하는 임대주택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청년 관련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도 같이 계획되고 있어 이 지역 청년활성화에 기여할 것 본다"며 "앞으로 해당 구청에서 건축허가 관련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역세권 청년주택 수권분과위원회 심의 결과.[자료 = 서울시]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