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아끼던 수사관이라고? 매몰차게 수사할 땐 언제고..."

장용진 기자입력 : 2019-12-03 10:14
전직 특감반원 사망에 검찰수사 중대고비... 검찰, 분위기 반전 안간힘 검찰 내부에선 부정적 반응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져" "가족 배려해 달라"는 유서 내용 놓고 '아전인수'식 해석도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검찰수사가 중대한 고비를 맞고 있다. 주요 참고인이었던 검찰수사관(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갑자기 숨지면서 여론의 흐름이 부정적으로 바뀌고 있기 때문이다.

물증보다 여론에 의지해 진행되던 수사였던 만큼 검찰로서는 비상이 걸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당장 검찰 내부부터 들끓고 있다. 검찰수뇌부가 청와대를 상대로 파워게임을 벌이다 애꿎은 하급직원이 피를 보고 말았다는 시각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저녁, 고인의 빈소에 조문을 한 뒤 2시간30분을 머무른 것도 술렁임을 잠재우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이례적으로 긴 조문에 대해 몇몇 검찰관계자들은 “윤 총장이 고인을 매우 아꼈다”고 귀띔해줬고, 그것은 고스란히 기사화됐다.

하지만 일선 직원들은 코웃음을 치고 있다. “매몰차게 수사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아끼던 직원이라는 거냐”는 비웃음이다. “초임 검사보다 직급이 낮은 5급 직원을 장관급인 윤 총장이 알면 얼마나 안다는 거냐”는 지적도 나왔다.

그간 침묵을 지키고 있던 청와대가 전날(2일)부터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선 것도 검찰을 곤욕스럽게 만들고 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숨진 검찰수사관 A씨가 청와대 특감반 시절 맡았던 업무와 검찰소환을 받고 난 다음의 심경 변화 등에 대해 상세히 공개했다.

고인이 ‘고래고기 환부사건’을 두고 울산지검과 울산경찰청 사이의 갈등을 조사하기 위해 지난해 울산을 방문한 적이 있는데, 검찰이 이를 ‘김기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를 위한 방문으로 오인해 수사를 하고 있다는 취지였다.

아울러 한 차례 검찰소환조사를 받은 뒤 동료 특감반원에게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라는 심경을 토로했다는 것과 유서에서 “면목없지만 가족을 배려해 달라”라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부탁했다는 것도 논란을 키우고 있다.

보기에 따라 “내가 죽은 뒤에라도 내 가족은 건드리지 말라”는 뜻으로 해석될 여지가 충분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검찰 측은 "고인이 윤 총장에게 미안함을 표시한 것"이라고 풀이하고 있다. 검찰을 향할 수밖에 없는 비난의 화살을 청와대 쪽으로 돌리고 싶어하는 의도가 담긴 시각으로 보인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검찰이 무리한 수사를 했으며, 그 과정에서 A수사관에 견디기 힘든 압박을 했던 것 아니냐는 의심이 잇따르고 있다. 여권을 비롯한 정치권에서는 “검찰이 A수사관의 가족이 관련된 별건으로 압박을 했다”는 주장까지 꺼내놓은 상황이다.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면서 검찰의 대응도 빨라지고 있다.

검찰은 2일 오후, 서초경찰서를 전격 압수수색해 숨진 수사관이 남긴 메모와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자살사건에서 검찰이 서둘러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경찰이 보여주고 싶지 않은 무언가를 검찰이 조기에 확보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된 것도 그 때문이다.

하지만 정치권과 법조계에서는 '더이상 이 사건을 검찰에 맡겨 놓을 수 없다'는 주장이 서서히 고개를 들고 있다.

민정 출신 검찰 수사관 빈소 찾은 윤석열 총장 (서울=연합뉴스) =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문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