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소기·블렌더 등 소형 가전 이어 대형 제품 첫선
  • 컴포트 리프팅 시스템 장착···선반 높이 조절 가능
일렉트로룩스가 국내에 식기세척기를 처음 선보이며, 대형 가전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일렉트로룩스는 2일 컴포트 리프팅 시스템을 적용한 '식기세척기 800'과 '식기세척기 700' 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스웨덴 일렉트로룩스 본사는 최근 별도로 움직이던 소형·대형 가전 부문을 하나로 합치는 조직개편을 단행한 바 있다. 그러면서 한국 대형가전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지난 2002년 한국에 진출한 일렉트로룩스는 그간 국내에서 청소기(무선·유선·로봇), 블렌더, 무선주전자 등 소형가전 부문 성장에 집중해 왔다. 일렉트로룩스는 식기세척기 출시를 시작으로 우수한 기술력과 디자인의 대형가전 라인업을 차례대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일렉트로룩스 대형가전은 유럽, 미주 등 150여개국에 진출해 있다.

이신영 일렉트로룩스 코리아 대표는 "이제 한국에서도 소형과 대형가전을 모두 아우르는 종합가전 브랜드로서 일렉트로룩스의 명성을 뽐낼 수 있게 됐다"며 "이번에 출시하는 식기세척기에는 100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혁신의 혁신을 거듭해 온 기술력이 집약돼 있다"고 강조했다. 

신제품은 컴포트 리프팅 시스템을 장착한 것이 특징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문을 열고 하단 선반을 25㎝ 높이까지 들어 올릴 수 있다. 큰 냄비 같은 무거운 식기를 손목이나 허리 부담 없이 편리하게 적재할 수 있다. 자체 실험을 통해 2만회 이상 리프팅이 가능하도록 내구성을 갖췄다.

세척력도 뛰어나다. '360도 멀티 분사 세척' 기술이 탑재돼 오염이 심한 식기도 구석구석 깨끗하게 세척한다. 또 '익스트림 살균 기능'이 70도의 온도로 식기를 살균, 손 설거지로는 제거가 불가능한 유해균을 99.999%까지 제거해 준다.

세척 후에는 '에어 드라이 설계'가 작동해 물 때 없는 건조가 가능하다. 세척이 완료되면 자동으로 10㎝ 문 열림 기능이 작동되면서 물 때와 물 얼룩을 방지한다. 여기에 디지털 인버터 모터를 탑재해 작동 소음을 도서관 수준(42dB)으로 낮췄다. 

이외에도 그릇의 오염도를 스스로 판단하는 '자동 세척 모드', 유리잔과 와인잔 같은 다루기 어려운 식기를 위한 '섬세 케어 모드' 등 10개 이상의 세척모드가 있다. 식기세척기 아래 바닥에 빔을 비춰주는 '타임 빔'이 있어 남은 세척 시간이나 예약 세척, 세척 종료 등의 기기 상태를 손쉽게 알려준다. 식기세척기 800의 경우 299만원, 700은 209만원이다.
 

식기세척기 800. [사진=일렉트로룩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