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합창단 지방의 시니어 합창단 지원

김부원 증권부 부장입력 : 2019-11-25 18:56

 

사단법인 '남자의 자격 청춘합창단'은 '안성 실버합창단’과 업무협정(MOU)을 맺고 지방 시니어합창단을 본격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2011년 KBS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청춘합창단은 유엔(UN)본부와 카네기홀 공연은 물론 오스트리아의 국제합창제 참가, 우즈베키스탄의 고려인 위문과 함께 서울의 대형 콘서트홀에서 네 번에 걸친 정기공연을 가진 바 있다.

청춘합창단은 이 과정에서 얻은 경험과 자료를 지방의 시니어합창단에 제공하고, 청춘합창단의 명칭도 부여하기로 했다. 지방에서는 처음으로 안성 실버합창단을 안성청춘합창단으로 명명하고 오는 30일 이 내용을 담은 MOU를 맺기로 했다.

이는 안성 실버합창단이 같은 날 안성 아트홀에서 정기연주회를 가지면서 청춘합창단을 게스트로 초청해 자연스럽게 이뤄진 것이다. 남자의 자격 청춘합창단은 올해 초에 청춘합창단이란 이름을 상표특허권자로 등록 완료했고, 이 이름에 대한 배타적 권리를 갖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5월에 청춘합창단에서 분리돼 활동하는 합창단에 대해 첫 번째로 ‘서울 청춘합창단’의 명칭을 부여한 바 있다. 권대욱 단장(휴넷 회장)은 "이런 연대활동을 통해 합동공연은 물론 사회공헌활동에도 적극 참여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